• UPDATE : 2021.09.25 22:03 토
> 연예·스포츠
'부라더' 마동석X이동휘, 잔망美로 무장한 사내들…강력 코믹버스터 온다
승인 | 이동건 기자 | ldg@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10-10 08:17:4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마동석과 이동휘의 잔망미 넘치는 매력으로 무장한 '부라더'가 2017년 코믹버스터의 탄생을 예고했다.

'부라더'(감독 장유정)는 뼈대 있는 가문의 진상 형제가 멘탈까지 묘(?)한 여인 오로라를 만나 100년간 봉인된 비밀을 밝히는 초특급 코미디. 

마동석, 이동휘가 극강의 코믹 케미스트리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부라더'는 두 배우의 정감 가는 잔망 스틸을 10일 공개, 기대감을 높였다.


   
▲ 사진=메가박스(주)플러스엠


'부라더'의 진상 형제 봉봉 부라더스, 마동석과 이동휘는 이번에 공개된 스틸로 한층 더 풍부한 매력을 발산한다. 먼저 마동석은 어딘가를 바라보며 찌푸린 미간과는 반대로 '메롱' 하는 모습으로 덩치와 어울리지 않는 귀여운 반전 면모를 공개, 웃음을 자아낸다. 마동석의 모습은 이제껏 그가 선보여온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가 아닌, 역대급 코믹 캐릭터의 갱신을 예고한다. 마동석은 영하 16도의 날씨 속에서도 분위기 메이커로서 촬영 현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며 함께 작업한 배우와 감독, 그리고 스태프들의 극찬을 받았다. 주봉 역을 맡은 이동휘 역시 마동석에게 뒤처지지 않고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와 막내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마동석은 "이동휘는 굉장히 센스 있고, 주변 배우들이 함께 연기를 하면 그 배우의 성대모사를 완벽하게 구사한다. 그런 부분들이 함께 작업하는 배우들을 편안하게 만들어준다"고 밝혔다.

'부라더'를 통해 마동석, 이동휘와 호흡한 이하늬는 "마동석과 이동휘는 정말 비슷한 점이 하나도 없다. 하지만 각자의 개성과 장점을 최대치로 끌어내는 좋은 배우들이다. 어느 부분에 국한되어 있지 않고 반짝이는 아이디어로 현장을 이끌어 나갔다"며 함께 작업한 소감을 전했다.

이렇듯 볼수록 색다른 장점이 계속 발견되는 두 배우의 모습이 담긴 봉봉 부라더스 잔망 스틸은 영화 '부라더' 속 이들이 선보일 케미스트리와 더불어 각 캐릭터의 독특한 매력을 예고,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충무로의 대세 배우 마동석, 이동휘, 이하늬가 선보일 색다른 코믹 케미스트리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2017 코믹버스터 '부라더'는 오는 11월 2일 개봉한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