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2.16 03:00 토
> 미디어
강규형 KBS 이사 "법카로 애완견 구입? 사실 무근"
"노조의 증거 없는 무책임한 주장, 책임 물을 것"
승인 | 이서영 기자 | mediapen@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10-10 23:24:0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서영 기자]강규형 KBS 이사가 KBS에서 지급한 법인카드를 업무와 무관한 용도로 사용했다는 민주노총 산하 언론노조 KBS 본부의 주장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에 나섰다.

노조는 지난 달 28일 "지난 2년간 명지대 교수인 강규형 이사에게 지급된 법인카드의 사용 내역을 전수 분석한 결과, 자택 인근 5곳의 애견카페에서 총 34차례에 걸쳐 법인카드를 결제하는 등 537만원을 업무 외적인 용도로 사용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에 강규형 이사는 '노동조합 주장에 대한 입장문'을 10일 발표, "공금으로 애완견을 구입했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아무 증거도 없는 무책임한 주장에 대해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증거 없이 추측만으로 비방하는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애견 구입비가 수백만 원에서 천만 원이 넘는 금액인데 공금으로 구입했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애견카페의 일반 애견 활동은 개인 카드로 지급했다"고 강조했다. 애견카페에 쓴 대금은 철저히 애견카페 커피숍에서 썼다는 설명이다.

강 이사는 "KBS 이사로서 다양한 분야의 사람을 만나 여론을 듣는 것도 이사의 업무와 관련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사로 임기를 시작할 때 오리엔테이션에서 안내받은 대로 커피숍, 식당, 베이커리, 도서, 음악회, 공연 등에만 법인카드를 사용했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강 이사의 '노동조합 주장에 대한 입장' 전문이다.

   


노동조합 주장에 대한 입장

공금으로 애완견을 구입했다는 것은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아무 증거도 없는 무책임한 주장에 대해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증거 없이 추측만으로 비방하는 무책임한 행동입니다. 애견 구입비가 수백만 원에서 천만 원이 넘는 금액인데 공금으로 구입했다는 것은 말이 안 됩니다. 근거를 제시하지 않으면 법적 책임을 묻겠습니다. 아무런 증거 없이 제보했다면 허위 제보한 사람에게도 법적 책임을 묻겠습니다.

애견카페의 일반 애견 활동은 개인 카드로 지급했습니다. 애견카페에 쓴 대금은 철저히 애견카페 커피숍에서 썼습니다. 메이저리그 표는 개인카드로 구입했고, 그 안에서 점심 식사를 할 때 본인과 수고하는 현지 직원의 점심 값으로 결제한 것입니다. 

백화점, 공항 등에서 물건을 구입하는데 법인카드를 사용한 것처럼 주장하고 있지만, 물품 구입이 아니라 철저히 카페와 레스토랑에서만 이용한 것입니다. 카페에서 사람을 만나기도 하고 시사지나 신문을 정독하면서 이사 업무 수행을 위한 시사 정보를 얻고 있습니다. 

KBS 이사로서 다양한 분야의 사람을 만나 여론을 듣는 것도 이사의 업무와 관련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업무상 필요하다면 공연 등을 보기 위해 법인카드를 사용할 수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본인은 KBS교향악단의 운영위원을 지냈고 현재 KBS교향악단에 조언을 주는 입장에서 음악 관람 등에 법인카드를 쓰는 게 문제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이사로 임기를 시작할 때 오리엔테이션에서 안내받은 대로 커피숍, 식당, 베이커리, 도서, 음악회, 공연 등에만 법인카드를 사용했습니다.

2017년 10월 10일 강규형
[미디어펜=이서영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PD수첩'이 5개월 만에 부활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