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17 14:08 화
> 경제
뉴욕→인천 대한항공 여객기, 최대 13시간 지연…"정비 불량 탓"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10-11 19:43:2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미국 뉴욕에서 인천으로 오려던 대한항공 여객기가 정비불량을 이유로 최대 13시간 지연됐다.

1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현지시각 10일 오후 2시 뉴욕에서 출발할 예정이던 대한항공 KE082편 항공기가 정비 과정에서 공기압력계통 이상으로 대체편이 투입됐다. 

해당 항공기는 에어버스의 A380 기종으로 승객 400여 명이 탑승해 있었다. 

대체편은 11일 오전 4시 15분 뉴욕을 떠나 12일 오전 3시 인천에 도착할 예정이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관련기사]

대한항공, 사내 임직원 대상 '해피투게더' 이벤트
대한항공, 임직원 맞춤형 교육·복지로 인재경영 '올인'
대한항공 "노조 파업해도 여객편 정상 운항"
대한항공, 예쁜 비행기 사생대회 개최…총 300팀 참가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신예 배우 설인아에 대한 관심이 치솟고 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돈스파이크 스테이크' 레시피가 화제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