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18 19:59 수
> 사회
버스·지하철·화장실 여성 몰카…20대 집행유예 선고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10-12 10:19:3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버스·지하철·화장실 등에서 수십 차례에 걸쳐 여성들을 몰래 촬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형사3단독 윤희찬 부장판사는 12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기소된 A(29) 씨에게 징역 4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강의 40시간 수강을 명령했다고 밝혔다.

판결문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8월 4일 오후 2시 25분쯤 부산의 한 커피숍에서 자신의 스마트폰 카메라로 몰래 한 여성의 다리를 촬영했다.

A씨는 올해 5월까지 30여 차례에 걸쳐 버스 안과 대학 부근 노상, 지하철역안, 게임장 등지 등에서 불특정 여성들의 신체 특정 부위를 사진 또는 영상으로 몰래 찍은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

윤 부장판사는 "여러 차례에 걸쳐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하는 한편 화장실에서 여성의 신체를 촬영하려다 미수에 그친 것으로 죄책이 가볍지 않으나 초범이고 범행을 반성하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불타는 청춘'에서 김정균과 오솔미가 25년 만에 재회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