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0.19 18:21 목
> 경제
"미래 이동수단 한자리에" 현대기아차 아이디어 페스티벌 개최
올해 8회째 개최...열린 연구개발문화 조성 통한 R&D 역량 확보기대
승인 | 최주영 기자 | y01034142691@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10-12 11:04:0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최주영 기자]현대·기아차 연구원들의 열정과 참신한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차세대 이동수단이 한 자리에 모였다.
 
현대·기아자동차는 12일 경기도 화성시 소재 현대·기아차 기술연구소에서 ‘2017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4~8명의 연구원이 팀을 이뤄들이 직접 제작한 신개념 미래 이동수단을 선보이는 자리로 2010년부터 시작돼 올해 8회째를 맞이한 행사다.

   
▲ 지난해 열린 '2016 R&D 페스티벌에서' 양웅철 현대차 부회장과 협력사 대표들이 모터쇼 현장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현대차 제공

 
올해 주제는 △참신하고 새로운 △사람과 사회에 기여하는 △삶의 동반자가 되는 상상의 모빌리티 및 응용기술 등 3가지로,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전달할 수 있는 작품 구현에 중점을 뒀다고 현대차 관계자는 설명했다.
 
현대·기아차는 앞서 지난 3월 연구원들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해, 이 중 참신하고 독창성이 돋보이는 8개의 본선 진출 작품을 최종적으로 선정했다.
 
본선 진출작은 가나다순으로 △차량 내부에 탑재된 외부 자동세차 로봇 시스템 ‘더스트 버스터’ △심부름은 물론 1인용 모빌리티로도 활용가능한 생활보조로봇 & 모빌리티 ‘로모’ △간단한 부착으로 휠체어나 자전거를 전동 모빌리티로 바꿔주는 ‘모토노프’ △ 자동 전동차고 ‘쉘터’ △청각장애인을 위한 차량 주행지원 시스템 ‘심포니’ △사고를 줄여주는 안전 운전 시스템 ‘착한자동차’ △안전벨트 자동 착용 시스템 ‘팅커벨트’ △ ‘플루이딕 스페이스’ 등이다. 
 
이 날 열린 행사에서 본선 진출 8개 팀은 작품에 대한 간단한 설명과 시연,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으며, 연구개발본부장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 및 100여명의 직원 청중평가단이 작품의 참신성, 완성도 등을 평가해 최종 순위를 매겼다.

각 팀은 현대기아차의 지원으로 약 5개월의 기간 동안 다양한 아이디어를 실물로 구현했다. 향후 수상작으로 선정되면 국내 모터쇼 등 각종 사내·외 행사에 전시 기회를 얻는다. 

현대기아차는 연구원들의 독창적이고 재미있는 아이디어들을 홍보하는 동시에 현대·기아차의 창의적인 연구개발문화를 만들어나갈 계획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구성원들의 창작 의욕을 높이고 활발한 기술개발 풍토를 조성하기 위해 매년 ‘R&D 아이디어 페스티벌’을 개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현대기아차는 우수 연구인력을 양성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최주영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