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09 17:16 일
> 연예·스포츠
고개 떨군 신태용호, 11월 A매치에선 뭔가 달라진 모습 보일까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10-12 13:04:1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10월 A매치 2연전을 통해 실망만 잔뜩 안겼다. 2018 러시아 월드컵으로 향하는 시계는 계속 돌아가는 가운데 오는 11월 신태용호는 다시 A매치 두 경기를 치른다. 그 때는 뭔가 달라진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까.

한국대표팀은 러시아 월드컵 본선행 확정 뒤 치른 첫 A매치를 유럽 원정 2연전으로 잡았다. 러시아에서 월드컵 개최국 러시아와, 스위스에서 아프리카의 월드컵 본선 진출 유력팀인 모로코와 맞붙었다.

결과는 참담했다. 러시아전에서는 김주영의 자책골이 2차례나 나오는 등 2-4로 패했고, 모로코전에서도 1-3으로 졌다. 두 경기 모두 수비가 완전히 무너졌고, 공격수들의 화끈한 골도 없었다.

   
▲ 러시아전에서 무기력한 경기를 펼친 한국 축구대표팀. /사진=대한축구협회


이번 10월에 소집됐던 대표팀은 한계가 있었다. 신태용 감독은 국내 프로축구 일정 등을 감안해 K리거들은 이번 대표팀에서 제외한 채 전원 해외파들로만 꾸렸다. 그러다 보니 전문 수비수가 부족해 몸에 맞지도 않는 '변형 스리백' 전술을 구사하느라 혹독한 시행착오만 겪었다. 그라운드의 사령관 격인 기성용은 부상에서 회복해 아직 몸상태가 완전치 않았고, 새로운 얼굴들이 많아 전체적으로 호흡도 잘 맞지 않았다.

실망스런 결과와 경기력으로 축구팬들은 분노를 넘어 허탈해 했고, 모로코전 중계 해설을 했던 안정환 해설위원은 "한국보다 못하는 팀은 없다"는 쓴소리를 하기도 했다.

내년 월드컵을 생각하면 한국대표팀은 분명 달라져야 한다. 그런 모습을 오는 11월 열리는 A매치에서는 보여줘야 한다. 

신태용호는 다음달 A매치 기간인 9일과 14일(예정) 국내에서 A매치 2연전을 치를 예정이다. 아직 평가전 상대팀은 결정나지 않았다. 월드컵 예선이 이제 막 끝나거나 아직 진행 중인 대륙도 있기 때문이다. 축구협회는 유럽이나 북중미, 남미의 월드컵 본선 진출팀 또는 그에 못지않은 실력을 갖춘 강팀들을 대상으로 섭외 중이다.

상대가 누가 되건, 지금 중요한 것은 신태용호가 내실을 다지고 보여줄 수 있는 최선의 경기력을 그라운드에서 쏟아내는 것뿐이다.

11월 소집될 신태용호는 유럽 원정 2연전 때와는 많이 달라질 전망이다. 국내 K리거들을 폭넓게 활용하면서 해외파도 정예들만 불러 보다 완성된 팀을 구성하게 될 것이다.

신태용 감독은 아시아 최종예선 두 경기를 남겨둔 상황에서 갑작스럽게 대표팀 지휘봉을 잡자 국내파, 특히 베테랑들을 잘 활용했다. 11월 A매치에서는 어떤 구상으로 대표팀 엔트리를 채울 지 지켜봐야겠지만 K리거 가운데는 이동국, 염기훈, 이근호 등 백전노장들을 비롯해 김민우, 김민재, 김신욱, 이재성 등 다양한 자원들이 있다.

월드컵까지 남은 기간이 많지 않음을 고려하면 수비 라인은 주전과 백업을 조금이라도 빨리 고정시켜 조직력을 끌어올릴 필요가 있다. 이번 11월 평가전은 그 기초작업을 마치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

국내파를 적극 활용하면서 내년 월드컵에서 주전이 유력한 해외파들과 유기적인 움직임을 만들어내는데 적합한 선수도 점찍어둬야 한다.

그리고 무엇보다 잇따른 졸전으로 가라앉은 분위기를 떨쳐내고 자신감을 키우는 경기를 펼쳐야 한다. 안방에서 평가전을 치르면서 대표팀 기가 더 꺾이는 결과가 나온다면 이제는 정말 떨어진 사기를 끌어올릴 기회가 거의 없다.

11월 A매치에서는 확실히 달라진 모습으로 희망의 싹을 다시 키워야 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이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