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0 18:28 월
> 국제
북한, 유엔에 '한미 연합훈련' 비난서한 보내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11-14 09:05:0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북한이 유엔 측에 ‘한미 연합훈련’을 비난하는 서한을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는 AP통신 등의 보도를 인용하며 북한이 13일(현지시간)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보내 미국의 핵 추진 항공모함 3척이 동원된 한미 연합훈련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고 보도했다.

뉴스에 따르면 자성남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이날 구테흐스 사무총장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한미훈련이 한반도 주변에 최악의 정세를 조성하고 있다”고 정의하면서 “(미국의) 핵전쟁 연습과 협박은 우리의 선택(핵개발과 대미 강경책)이 올바른 것이었고 끝까지 그 길을 가야 한다는 결론에 이르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자성남 대사는 “미국이 항모와 함께 핵무기 탑재가 가능한 B-52 전략폭격기를 상시 출격시키는 것은 냉전 시대에나 있었던 것”이라면서 “언제 핵전쟁이 터질지 예측하기 어렵게 만들고 있다”고 위협했다.

한편 한미 양국은 지난 11일부터 나흘 일정으로 로널드 레이건호(CVN 76), 시어도어 루스벨트호(CVN 71), 니미츠호(CVN 68) 등 미국 항모 3척이 동해 상 한국작전구역(KTO)에 진입한 가운데 연합훈련을 진행 중이다.

이 가운데 같은 날 유엔은 제72차 유엔 총회에서 평창 동계올림픽을 대비한 ‘휴전결의’를 채택해 눈길을 끌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무한도전'이 국회에 떴다.

...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양궁 요정' 기보배가 품절녀가 됐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