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5 11:48 토
> 정치
논두렁 수사 재현?…좁혀가는 '전병헌 수석' 향한 檢칼날
승인 | 김규태 기자 | suslater53@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11-14 11:35: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규태 기자]"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 논두렁 시계 사건과 같은 상황이 재현되는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는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전 수석에 대한 검찰 수사망이 점차 좁혀가고 있다.

사건을 맡고 있는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지난 12일 "측근들 구속은 과정 확인차원"이라면서 윤 전 비서관 등 구속된 3명에 대한 보강조사를 마치는 대로 전병헌 수석에 대한 소환시기를 결정할 뜻을 내비쳤다.

검찰은 2015년 당시 방송채널 재승인과 관련해 강현구 전 롯데홈쇼핑 사장이 "전 수석을 만난 후 협회에 3억원 후원했다"·"전 수석 역할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윤모 비서관 요구에 응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강 전 사장이 전 수석과 윤씨를 만났다'는 내용이 담겨있는 롯데그룹 정책본부 보고서를 확보하고 강 전 사장이 차명폰으로 전 수석과 통화한 정황도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와 더불어 2015년 방송 재승인 전후로 롯데홈쇼핑이 정관계인사 10여명에 대해 각 190만 원에서 700만 원씩 후원했다는 내부 문건을 입수해 조사하고 있다.

전 수석 의원시절 비서관을 지낸 윤씨가 한국e스포츠협회 법인카드로 1억 원을 유흥비로 쓴 정황을 포착한 검찰은 윤씨 등 구속된 피의자들에게 후원금을 받은 배경과 횡령 후 돈세탁 자금 용처를 캐묻고 있다.

   
▲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은 13일 언론을 통해 "맥락을 살펴보면 전혀 사실이 아닌 게 나올 것"이라며 "현재까지 나와 관련해 어떤 혐의도 찾지 못했다는 것이 검찰 내부 입장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사진=연합뉴스

검찰 관계자는 13일 "(측근들의) 횡령과 제3자 뇌물수수 혐의 모두 중요하고 규명해야 할 범죄"라면서, 전 수석 조사 필요성에 대해선 "일반론으로 말하자면 중대범죄가 발견되면 수사해야 하고 '통상적인' 부정부패 수사를 하고 있다"며 말을 아꼈다.

전 수석은 이에 대해 14일 언론을 통해 "어제 검찰에서 소환계획이 없다고 밝히지 않았느냐"며 "(이번 사건은) 저와는 무관한 일로, 검찰에서 공정하게 수사한다면 다 밝혀질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전 수석은 이날 "언론에서 지나치게 앞서 나가는 보도를 자제해줬으면 좋겠다"며, 롯데홈쇼핑에 대한 태도가 바뀌었다는 언론사 보도를 거론하면서 "무리한 보도에 대해 언론중재위에 제소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롯데홈쇼핑이 2016년 6월 방송사업허가 연장을 위해 정관계 로비를 벌였다는 비자금 의혹을 단초로 전 수석과 관련된 검찰 수사설은 작년부터 나돌았다.

홈쇼핑 사업자에 대한 전 수석의 입장 변화가 연일 부각되는 가운데, 전 수석의 피의자신분 조사 여부를 두고 검찰이 '제3자 뇌물제공 혐의' 성립요건이 되는 대가성 및 직무관련성이 충분하다는 판단을 내릴지 주목된다.
[미디어펜=김규태 기자]

[관련기사]

전병헌도 '제3자 뇌물'?…檢 칼날 언제 어떻게 들어가나
전병헌 측근 구속·탁현민 기소…검찰수사 배경은
'롯데홈쇼핑 뇌물' 전병헌 수석 前보좌진 3명, 전원 구속
검찰, 靑수석 측근 체포…전병헌 "어떤 불법도 관여 안해"
靑수석 전직 비서관 횡령수사…檢, '미르·K재단' 닮은꼴 판단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유아인이 SNS에서 네티즌과 한바탕 설전을 벌였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박한별이 임신 사실 및 결혼 소식을 전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블랙핑크가 첫 단독 리얼리티 '블핑 TV' 촬영에 나섰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