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5 11:48 토
> 정치
통일부 "800만달러 대북지원 적절한 타이밍 보는중"
승인 | 김소정 부장 | sojung510@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11-14 17:12:4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소정 기자]통일부는 14일 대북지원을 위해 800만 달러를 국제기구에 전달하는 시점에 대해 "적절한 타이밍을 보고 있다"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남북관계 상황 등 전반적인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적절한 시점에 국제기구에 지원금을 공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지난 9월21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고 유니세프와 WFP(세계식량계획)의 북한 모자보건·영양지원 사업에 남북협력기금에서 800만 달러를 공여하는 방안을 심의·의결했다.  

이와 함께 통일부는 현재 남한에 정착한 탈북민 수는 10월 말 현재 기준으로 3만1173명이라고 밝혔다. 올해에만 961명이 탈북해 국내 입국했으며, 이는 작년에 비해 16.8% 감소한 수치이다. 

이에 대해 정부 당국자는 "김정은 정권이 출범한 2012년 이후 탈북민이 줄어들고 있는 추세"라며 "단속이나 국경 통제가 강화됐기 때문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새 정부 출범 이후 대북접촉 승인은 모두 154건이며, 이중 인도지원 목적은 27건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북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결의 등을 문제 삼아 이들 단체의 방북은 허용하지 않고 있다. 

아울러 통일부는 2006년 북한의 1차 핵실험 이후 탈북한 길주군 출신 탈북민 114명 중 희망자 30명을 대상으로 처음으로 방사능 피폭검사를 진행 중이다. 검사 결과는 12월 중 나올 예정이다.  

   
▲ 통일부./사진=미디어펜


[미디어펜=김소정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유아인이 SNS에서 네티즌과 한바탕 설전을 벌였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박한별이 임신 사실 및 결혼 소식을 전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블랙핑크가 첫 단독 리얼리티 '블핑 TV' 촬영에 나섰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