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5 11:48 토
> 경제
오리온그룹, 3분기 영업이익 899억...중국법인 흑자전환
한국 꼬북칩 열풍 지속, 신제품 매출 호조로 8.2% 성장
승인 | 김영진 기자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11-14 18:01:4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오리온 제품 이미지./사진=오리온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오리온그룹은 올해 3분기에 오리온홀딩스와 오리온의 합산 기준 매출액 5799억원, 영업이익 899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내 매출이 완연한 성장세로 돌아선 가운데, 중국 시장에서 사드 여파를 극복해 나가며 영업이익 흑자전환에 성공했고, 베트남, 러시아에서도 호실적을 기록하며 턴어라운드 발판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한국 법인은 '꼬북칩'과 '오징어땅콩', '오!감자' 등의 판매호조로 전년동기 대비 매출이 8.2% 성장했다. 꼬북칩은 출시된 지 8개월이 지난 지금도 생산되는 족족 팔려나가며 매월 30억원대 매출을 올리는 등 오리온 대표 스낵으로 자리매김했다는 설명이다.

4분기에는 새로운 식감으로 출시초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초코칩 초코파이'와 국내 최초 Z자형 커팅방식의 생감자칩 '감자산맥' 등 신제품을 앞세워 성장세를 이어가고, '마켓오 디저트'의 제품 종류와 유통채널을 확대해 프리미엄 디저트 시장에서의 입지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중국 법인은 시장 내 유통재고를 해소하고 생산량을 회복한 가운데, 영업∙마케팅 등 비용구조 효율화 효과가 나타나기 시작하면서 2분기 대비 104% 성장했다. 

영업이익도 흑자로 전환하며 지난 3월 발생한 사드 사태의 여파를 극복해 나가고 있다. 

4분기에도 영업·물류 시스템 개선을 지속해 수익성을 제고하는 한편, '오!감자 크런치', '큐티파이 레드벨벳' 등 신제품 판촉·마케팅 활동을 강화해 매출 정상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베트남 법인은 전년 동기 대비 10.8% 성장하며 두 자릿수 고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러시아 법인은 '초코파이'의 매출 호조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28% 성장했다. 설비투자를 통해 제품 공급량을 늘려 고성장세를 이어가는 한편, 서부지역 공략을 강화하고, 몽골, 카자흐스탄, 아제르바이잔 등 중앙아시아 국가로 수출을 늘려가면서 시장확대를 꾀할 계획이다.

쇼박스는 지난 8월에 개봉한 영화 '택시운전사'가 1200만 관객을 불러모으며 흥행에 성공했다. 4분기에도 현빈, 유지태 주연의 기대작 '꾼'이 개봉을 앞두고 있어 호실적이 계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국내외의 어려운 영업 환경 속에서도 국내에선 성장세 전환에 확실하게 성공하고, 중국에서는 사드 여파를 점진적으로 극복해나가고 있다"며 "4분기에도 2018년도 실적 턴어라운드를 위한 중국 법인의 매출 정상화와 더불어 그룹의 미래성장 동력인 신규사업의 기반 마련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관련기사]

오리온, 아크부대 파병 장병들에 제품 600박스 후원
'미술품 횡령' 이화경 오리온 부회장 1심서 집유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유아인이 SNS에서 네티즌과 한바탕 설전을 벌였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박한별이 임신 사실 및 결혼 소식을 전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블랙핑크가 첫 단독 리얼리티 '블핑 TV' 촬영에 나섰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