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11.25 11:48 토
> 정치
국회 예결특위 본격 심사에 돌입…여야 429조 예산전쟁 돌입
승인 | 정광성 기자 | jgws8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11-14 18:18:0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정광성 기자]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조정소위가 14일 본격 심사에 돌입하며 여야 격돌을 예고했다. 

이날 비공개로 열린 첫 국회 예결특위 소위에서 여야의 최대 충돌 지점은 정부가 편성한 공무원 증원과 복지 관련 예산이었다. 여당은 증원되는 공무원이 필수 인력이고, 복지예산은 소비가 아닌 투자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같은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원내대책회의에서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국민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최저임금 문제와 공무원 충원 예산, 사람 중심 예산을 야당에서 삭감하겠다고 한다”며 “최저임금 인상도 아동수당 도입, 기초연금 확대와 마찬가지로 지난 대선에서 모든 후보의 공통공약”이라고 원안사수 의지를 밝혔다.

이어 “사실왜곡이나 숫자장난으로 국민을 속이는 야당 주장에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엄포를 놨다.

반면 야당은 정부 예산안을 ‘나쁜 예산안’으로 규정, 대대적인 삭감을 예고했다.

한국당 소속 예산안 조정소위 위원들은 이날 정론관에서 “문재인 정부가 대한민국을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다”면서 “국가와 국민을 위한 예산으로 정상화시키겠다”고 별렀다.

한국당 측은 공무원 증원 예산, 일자리 안정자금, 좌파 시민단체 등 퍼주기 예산만큼은 반드시 삭감하겠다는 입장이다.

국민의당도 일자리 안정자금의 세부시행계획 내용이 국회에 제출한 예산안과 다르다며 비판에 동조했다.

이용호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은 “국회가 예산을 심의 중인데도 정부가 내용을 바꾸고 국회에 내역도 제출하지 않은 채 대국민 홍보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며 “정부가 국회를 패싱한 채 ‘묻지마 퍼주기’식 정책을 해도 되는지 의문”이라고 꼬집었다.

앞서 여야는 소위에 참여할 위원으로 더불어민주당 6명, 자유한국당 6명, 국민의당 2명, 바른정당 1명 등 15명을 확정했다.

한편 소위는 이날부터 30일까지 회의를 잇따라 열고 정부 예산안에 대한 증ㆍ감액 심사를 벌인 뒤 다음달 2일 본회의에서 처리할 계획이다.

   
▲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조정소위가 14일 본격 심사에 돌입하며 여야 격돌을 예고했다./사진=미디어펜

[미디어펜=정광성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유아인이 SNS에서 네티즌과 한바탕 설전을 벌였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박한별이 임신 사실 및 결혼 소식을 전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블랙핑크가 첫 단독 리얼리티 '블핑 TV' 촬영에 나섰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