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1.23 22:18 화
> 국제
3500억원 세계 최고가 저택…누가 샀나 봤더니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7-12-17 17:16:5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2년 전 3500억원이 넘는 가격에 팔려 세계에서 가장 비싼 집으로 기록된 대저택의 주인이 사우디아라비아의 실세 모하마드 빈살만 왕세자로 확인됐다.

17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16일(현지시간) 이 저택과 관련한 서류를 추적해 이 같은 사실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NYT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파리 교외에 자리잡은 이 저택은 정원까지 더하면 그 넓이가 23만㎡에 달한다. 17세기 베르사유 궁전 양식으로 지어져 '샤토 루이14세'로 불리며, 대리석 조각상과 금박을 입힌 분수대 등 초호화 장식이 놓여있다.

이 저택은 지난 2015년 2억7500만유로(한화 약 3538억원)에 판매돼 세계에서 가장 비싼 집으로 알려졌는데 구매자 신원은 노출되지 않았다.

NYT는 저택의 소유권이 프랑스와 룩셈부르크에 있는 유령회사들 뒤에 가려져 있고, 이 유령회사들을 소유한 '에이트인베스트먼트컴퍼니(EIC)'라는 회사가 빈살만 왕세자의 개인 재단 대표가 운영하는 사우디 법인인 것을 밝혔다고 주장했다.

덧붙여 버뮤다의 법무법인 애플바이로부터 확보한 서류에 EIC의 주주는 빈살만 왕세자 개인 재단 대표와 살만 사우디 국왕의 사무 담당자, 몰디브 주재 사우디 대사 등으로 구성됐다고 보도했다.

또 이 사실이 알려지자 최근 반부패 척결을 앞세워 대대적인 숙청과 경제 개혁을 이끌고 있는 빈살만 왕세자의 정치적 입지가 흔들릴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SPONSORED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여자친구가 성숙미 넘치는 비주얼을 뽐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쥬얼리 출신 파티시에 조민아가 故 전태수를 애도했다.
<...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