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8.20 19:01 월
> 연예·스포츠
세월호 기도 동영상, "미쳤나봐. 이런 상황에서 안전하니까 가만 있으라고”...‘안내방송 불신’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4-05-10 13:28:3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세월호 기도 동영상, "미쳤나봐. 이런 상황에서 안전하니까 가만 있으라고”...‘안내방송 불신’

 
세월호 참사 당일인 지난달 16일 오전 8시50분쯤 세월호가 진도 해상에서 침몰하던 당시 안산 단원고 학생들이 촬영한 세월호 기도 동영상이 추가로 공개됐다. 
 
9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뉴스 9'에서는 세월호 침몰 사고로 희생된 단원고 학생 김모양의 아버지가 제보한 휴대전화 영상이 보도됐다. 
 
   
▲ JTBC 방송 캡처
 
세월호 기도 동영상은 침몰 신고 직전인 오전 8시50분부터 찍혀있으며, 배가 기울기 시작한 뒤 당황하는 여학생들의 모습과 친구들 걱정에 기도를 하는 모습 등이 담겨 있다. 
 
영상은 비명을 지르며 기울어진 선내에서 움직이려 안간힘을 쓰는 여학생의 모습으로 시작됐다. 
 
이어 "움직이지 말고 대기하라"는 안내방송이 흘러나오자 여학생들은 "미쳤나봐. 이런 상황에서 막 그러지 않냐? 안전하니까 가만히 있으라고. 그러면 지들끼리 다 나가고"라며 불신하는 모습을 보였다. 
 
'세월호 기도 동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세월호 기도 동영상, 가슴이 찢어진다" "세월호 기도 동영상, 움직이지 말라니...” "세월호 기도 동영상, 먹먹하고 답답하다 한 명이라도 살아서 돌아오길 바랐는데" "세월호 기도 동영상, 볼수록 화가 치민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가수 전소미가 JYP엔터테인먼트와 결별한다. 
...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김부선이 프로필 사진 교체 오류에 사과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