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4 20:29 금
> 연예·스포츠
"와인스틴, 그는 괴물이었다" 성추문 폭로한 셀마 헤이엑의 회상
승인 | 이동건 기자 | ldg@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1-11 07:33:3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미국 할리우드 거물 제작자 하비 와인스틴(65)의 성추문을 폭로한 멕시코 출신 배우 셀마 헤이엑(51)의 발언이 다시금 주목받고 있다.

헤이엑은 지난달 13일 뉴욕타임스(NYT)에 '하비 와인스틴은 나에게도 괴물이다'라는 제목의 글을 기고했다. 헤이엑은 멕시코 화가 프리다 칼로의 삶을 다룬 2002년 영화 '프리다'의 주연을 맡으면서 제작자 와인스틴과 만났다.


   
▲ 사진=셀마 헤이엑 인스타그램


헤이엑은 "그는 수 년 동안 내게 괴물 같았다"며 영화 제작 과정에서 와인스틴에게 수차례 성희롱을 당했다고 밝혔다. 샤워를 같이 하자고 하거나 마사지와 구강성교 등을 요구했다고.

그는 "달콤한 말을 하다가도 분노에 차 공격하는 방식으로 여성들을 설득했다. 내게 '난 널 죽일 수도 있어. 내가 못할 거라고 생각하지 마'라며 협박하기도 했다"고 털어놓았다.

또한 와인스틴이 제작을 중단하겠다고 협박하며 전라 노출신과 정사 장면을 요구, 이를 들어줄 수밖에 없었다고도 밝혔다.

와인스틴의 성추문 파문은 지난해 10월 NYT의 보도로 시작됐다. 애슐리 저드(49), 기네스 팰트로(45), 앤젤리나 졸리(42), 레아 세이두(32), 케이트 베킨세일(44) 등 수많은 할리우드 여배우들이 와인스틴의 성추문을 폭로했다.

와인스틴은 할리우드 여배우들을 지속해서 성추행한 혐의로 뉴욕과 로스앤젤레스, 베벌리힐스, 런던 등에서 수사를 받고 있다.

10일 미국 애리조나주의 한 식당에서 한 남성이 와인스틴을 알아보고 욕설을 한 뒤 두 차례 와인스틴의 뺨을 때렸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기도 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