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6 19:16 화
> 경제
하현회 LG부회장 "미르·K재단 출연, 청와대 요청 거절 어려워"
승인 | 조우현 기자 | sweetwork@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1-11 18:52:1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우현 기자]하현회 LG그룹 부회장이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이 청와대의 관심사항이라 거절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하현회 부회장은 11일 오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박근혜 전 대통령 제107회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 경위에 대해 묻는 질문에 “안종범 전 경제수석이 직접 챙기는 사안이니까 기업 대표이사로서 자연스럽게 적극 참여하겠다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그러면서 “재단의 설립 목적이나 취지 보다는 청와대 관심사항이고 안종범 당시 경제수석이 직접 챙기는 사안이라 따를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검찰이 “청와대 경제수석은 막강한 영향력이 있어 거절할 수 없었냐”고 묻자 “그렇다”고 답했다. 

또 박 전 대통령 측이 “재단 출연을 박 전 대통령 혹은 경제수석의 지시로 받아들였냐”고 묻자 “지시쪽이 아니었나 하는 생각이 더 크다”고 답변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재단 출연이 구본무 LG그룹 회장과 대통령의 합의사항일 수도 있지 않느냐”며 “대통령 지시라고 느껴졌다면 왜 구본무 회장에게 확인하지 않았냐”고 반박했다.

이에 하 부회장은 “재단 출연문제는 저희 의사 결정이라 굳이 말할 필요가 없었다”며 “안 전 수석이 해당 사안을 계속 챙기는 모습을 보였기 때문에 ‘청와대에서도 관심을 갖는 사안이라 경제수석이 직접 챙기는구나’라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또 “기업 경영하는 입장에서는 청와대의 관심사항이 무겁게 느껴진다”는 발언도 했다.

LG그룹은 지난 2015년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에 각각 총 48억원, 30억원을 출연한 바 있다. 하 부회장은 당시 LG 대표이사를 맡고 있었다.

   
▲ 하현회 LG 부회장./사진=LG전자 제공

[미디어펜=조우현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