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1.23 18:15 화
> 연예·스포츠
조세호, '무한도전' 고정 되더니 뉴스 기상캐스터로 깜짝 등장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1-12 08:44:1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개그맨 조세호가 MBC 뉴스에 기상캐스터로 깜짝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조세호는 12일 오전 방송된 MBC '뉴스투데이'에 일일 기상캐스터로 나서 야외인 서울 여의도역 앞에서 날씨 현장 리포트를 했다.

박경추 앵커가 "서울의 최저기온이 영하 15도까지 떨어지면서 올겨울 최악의 한파가 찾아왔다. 오늘은 특별한 일일 기상캐스터를 한 분 모셨다. 지금 여의도역 앞에 개그맨 조세호 씨가 나가 있다"라며 조세호를 불렀다.

   
▲ 사진=MBC '뉴스투데이' 방송 캡처


이에 모습을 드러낸 조세호는 "갑자기 인사드리게 됐습니다. 여의도 현장에 나와 있는 기상캐스터 조세호입니다"라고 인사했다.

"하필 오늘처럼 이렇게 추운 날에 어떻게 기상캐스터로 나서게 됐냐"는 앵커의 질문에 "오늘같이 추운 날 그래도 여러분께 날씨를 전달해드리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한걸음에 이곳으로 뛰어나오게 됐다"라고 기상캐스터로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조세호는 "오늘 날씨는 그야말로 굉장히 춥다. 저 역시도 지금 굉장히 귀가 많이 좀 많이 차갑다. 뒤에 보시면 알겠지만 오늘 하루를 시작하시는 많은 분이 출근길에 오르고 계시다. 보시다시피 오늘의 날씨를 표현하는 것처럼 두꺼운 외투를 착용한 채 이렇게 출근길에 올라서는 모습을 보실 수 있다"고 추운 날씨를 생생하게 전했다.

또한 그는 "오늘은 다른 때보다 유독 혹시 외출을 마치고 돌아오는 가족들에게는 조금 더 따뜻하게 오늘 하루 정말 추운 날씨에 고생 많았다고 따뜻한 말 한마디를 건네주신다면 좀 더 따뜻한 밤을 보낼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해 보고 있다"며 "계속해서 생생하게 날씨를 전달해드리도록 하겠다"는 훈훈한 멘트로 마무리했다. 

이어진 2부에서도 조세호는 다시 기상캐스터로 모습을 내비쳤다. 동장군으로 분장하고 등장한 조세호는 "제가 오늘 소품을 하나 준비를 해봤다. 여기 보시면 청바지가 있는데, 불과 30분 전에 물에 젖은 청바지를 야외에 내놓아보았다. 그런데 이렇게 얼어붙었다"라고 날씨 정보를 현장감 있게 전해 시선을 모았다.

조세호의 이날 기상캐스터 등장은 '무한도전' 촬영 때문이었다.  주어진 시간 안에 준비를 마친 후 상황을 잘 수행하는지 여부를 살펴보는 '1시간 전' 특집 미션을 위해 일일 기상캐스터가 됐다. 조세호가 기상캐스터로 나오는 '무한도전'은 오는 20일 방송될 예정이다.

한편, 조세호는 MBC 주말 간판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에 여섯번째 고정 멤버로 최근 합류했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SPONSORED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여자친구가 성숙미 넘치는 비주얼을 뽐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쥬얼리 출신 파티시에 조민아가 故 전태수를 애도했다.
<...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