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4.22 19:55 일
> 경제
LG전자, 'CES 2018'서 최고상 휩쓸었다
CES 혁신상 포함 현재까지 70개 어워드 수상
AI 올레드 TV, '최고 TV상' 외 22개 받아
승인 | 조우현 기자 | sweetwork@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1-12 11:19:0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조우현 기자]LG전자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 2018’에서 70개 어워드를 수상했다.

LG전자는 12일 CES 주관사인 ‘CTA’가 지난해 11월에 선정한 ‘CES 혁신상’ 18개를 포함, 현재까지 70개가 넘는 어워드를 받았다고 밝혔다. 전시가 아직 진행중이기 때문에 어워드 숫자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LG AI 올레드 TV’는 ‘엔가젯’, ‘USA 투데이’, ‘테크레이더’ 등 유력 매체들로부터 지금까지 22개 어워드를 받았다.

   
▲ LG전자가 CES 2018에서 70개가 넘는 어워드를 받으며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LG AI 올레드 TV'는 CES의 공식 어워드 파트너인 '엔가젯'이 뽑은 '최고 TV'에 선정되는 등 20개가 넘는 상을 받았다. LG전자 직원들이 'LG AI 올레드 TV' 앞에서 상패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사진=LG전자 제공


CES의 공식 어워드 파트너인 ‘엔가젯’은 ‘LG AI 올레드 TV’를 최고 TV’에 선정했다. 미국 최대 일간지 ‘USA 투데이’의 리뷰 전문 매체 ‘리뷰드닷컴’은 ‘LG AI 올레드 TV’를 ‘에디터스 초이스’에 선정했다. ‘리뷰드닷컴’은 “‘LG AI 올레드 TV’는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 화질과 뛰어난 웹OS 스마트 플랫폼으로 항상 최고 평가를 받아왔다”고 호평했다.

영국 IT 매체 ‘테크레이더’는 ‘LG AI 올레드 TV’를 ‘베스트 TV(Best TV)’에 선정했다. 최고 수준 화질칩과 구글 어시스턴트를 더한 최고의 TV라고 평했다.

‘LG AI 올레드 TV’는 주요 모델에 적용한 화질칩 ‘알파9’으로도 ‘테크리셔스’, ‘AVS 포럼’ 등으로부터 상을 받았다. 더욱 선명하고 부드러운 화질을 만들어주는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LG AI 올레드 TV’는 자연어 음성인식 기능을 활용해 화면모드 변경, 채널 변경, 볼륨 조절 등 다양한 TV 기능을 손쉽게 제어한다. TV와 사운드바, 블루레이 플레이어, 게임기 등 다른 기기와도 간편하게 ‘연결’한다. 또 LG전자가 독자 개발한 화질칩 ‘알파9’을 장착해 보다 완벽한 올레드 화질을 제공한다.

LG전자는 올레드 TV로 미국 환경보호청이 선정한 ‘SSM 챔피언 어워드’도 수상했다. 미국 환경보호청은 제품, 기업, 기술 부문에서 각각 친환경성을 평가해 매년 상을 수여한다. ‘LG 올레드 TV’는 제품 부문에서 상을 받았다.

이 회사는 개발단계부터 폐기에 이르는 모든 과정에서 수은, 납 등 유해물질 사용 및 배출을 최소화했다. 뿐만 아니라 올레드 TV는 LCD TV보다 제품을 만드는 원료가 적게 들고 폐기물도 적게 배출한다.

‘LG 씽큐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냉장고’는 리뷰드닷컴으로부터 ‘에디터스 초이스’에 선정된 것을 비롯, 8개 어워드를 받았다. 이 제품은 상단 오른쪽 문의 투명 매직스페이스에 풀HD급 29형 LCD 터치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아마존의 인공지능 플랫폼 ‘알렉사’를 탑재해 집안의 다른 전자제품들과 연동한다.

LG전자가 새롭게 공개한 로봇 브랜드인 ‘클로이’, 탑로더 세탁기, 하단에 미니워시를 결합해 활용도를 높인 의류 건조기 등 주요 가전도 유력 매체들로부터 상을 받았다.

이 외에도 △나노셀 기술에 ‘풀어레이 로컬디밍’ 기술을 더한 ‘LG 슈퍼 울트라HD TV’ △4K UHD 해상도에 2,500안시 루멘 밝기를 갖춘 ‘LG 4K UHD 프로젝터’ △55형 올레드 246장을 이어붙여 만든 초대형 ‘올레드 협곡’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한 ‘LG 씽큐 스피커’ △나노IPS 패널을 적용해 색상을 정확하게 표현하는 21:9 모니터 등도 CES 어워드를 수상했다.

박일평 LG전자 사장은 “끊임없는 혁신으로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지속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디어펜=조우현 기자]


SPONSORED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래퍼 블랙넛이 키디비에 대한 모욕 사실을 재차 부인했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크리샤 츄가 통통 튀는 20대의 일상을 대방출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