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7.17 16:21 화
> 국제
미시시피 버닝 주범 에드거 레이 킬런 93세 나이로 사망
미시시피 버닝, 1964년 백인 우월주의 단체가 흑인 인권운동가 3명 구타·살해 후 암매장한 사건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1-13 10:31:0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미국 사회를 뒤흔들었던 최악의 인권운동가 살해 사건 '미시시피 버닝'의 주범 에드거 레이 킬런이 93세의 나이로 사망했다고 미 언론들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미시시피 버닝' 사건 주범 에드거 레이 킬런/사진=연합뉴스


미시시피 버닝은 1964년 백인 우월주의 단체인 쿠클럭스클랜(KKK)이 흑인 인권운동가 3명을 구타·살해하고 암매장한 사건이다. 

피해자 1명은 흑인이고, 나머지 2명은 백인이다. 이들의 시신은 실종 44일 만에 한참 떨어진 지역의 흙더미 밑에서 발견됐다.

범죄에 가담한 KKK 단원들은 민권법 위반 혐의로 유죄 평결을 받았다. 그러나 인종차별주의 성향이 강했던 미시시피 당국의 소극적인 수사 속에 살인죄를 면하면서 6년 미만의 수형 생활만 마치고 출소했다.

이에 비판 여론은 쉽게 수그러들지 않았고, 결국 사건 발생 41년만인 2005년 재수사가 진행됐다. 주모자 격인 킬런은 당시 여든의 나이로 징역 60년을 선고받았다. 

한편,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사건 발생 50주년인 2014년 미시시피 버닝 사건 유가족에게 '자유의 메달'을 수여하고 희생자들을 기렸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이런 기사 어때요?]

캘리포니아 산사태 사망자 15명…실종자 24명 이상
미 시애틀서 대형 열차사고 발생…최소 6명 사망‧77명 부상
미국령 푸에르토리코, 허리케인 피해 사망자 1000명 넘어
미국령 푸에르토리코, 허리케인 피해 사망자 1000명 넘어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탑독 P군과 BP라니아 유민이 결혼한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칵스 숀이 음원 차트 역주행으로 사재기 의혹에 휩싸였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