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9.28 19:05 월
> 국제
뉴욕타임즈 세월호 광고, 美교민들 "진실을 밝혀라" 비판
승인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4-05-12 18:10:4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국에 거주하는 한국 교민들이 세월호 참사와 관련 뉴욕타임즈에 박근혜정부를 비판하는 광고를 게재했다.

뉴욕타임즈 11일자(현지시각) 19면에는 "진실을 밝혀라(Bring the Truth to Light)"란 제목으로 세월호 참사에 대한 한국정부의 문제점을 비판하는 내용의 광고가 게재됐다.

   
▲ 사진=뉴욕타임즈

광고는 "한국정부는 비상대응책이 결여되고 당국간 협력도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 "민간 잠수전문가들과 미 해군 등 외부도움을 거절하고 정부가 주요 주주인 민간업체에 구조권한을 주었다며 엉망이 된 구조작업은 박근혜정부의 리더십의 부족과 무능, 태만을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이 광고는 "박 대통령의 행보는 한국을 과거 독재체제로 돌려놓고 있고, 이러한 민주주의의 퇴보에 국민들은 분노하고 있다"며 "한국 정부는 언론 통제와 여론조작, 언론 자유 탄압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 광고를 싣기 위한 성금 모금에는 4000여명이 넘는 현지 교민들이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고를 게재한 한인 교포들은 이번 주 미국 동부 주요 도시에서 순차적으로 세월호 희생자 추모 및 정부 비판 집회를 열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뉴욕타임즈 세월호 소식에 네티즌들은 "뉴욕타임즈 세월호, 미국 신문에 대통령 비판광고를 싣는건 조금 그런듯" "뉴욕타임즈 세월호, 안타까운 일이야" '뉴욕타임즈 세월호, 두고두고 문제될듯" "뉴욕타임즈 세월호, 해외에서도 비판이라니" 등의 반응을 보였다. [미디어펜=장영일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