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9.02.27 18:18 수
> 연예·스포츠
우리동네 예체능 이덕화, 축구에 대한 남다른 애착 “축구를 목숨 걸고 했다”...“대단하다”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4-05-14 00:37:0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우리동네 예체능의 이덕화가 과거 교통사고의 아픔을 축구로 극복했다고 밝혀 주위를 놀라게 했다.

13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안양공고 축구부와의 평가전&이덕화 감독 취임식이 방영됐다.

   
▲ KBS2방송 캡처

이날 배우 이덕화는 우리동네 예체능 축구단의 감독님으로 등장해 취임식을 가졌다. 이덕화는 본격 훈련에 앞서 "저는 축구를 목숨 걸고 했다. 45년 전에 오토바이 교통사고를 당했다. 수술도 수십 번 했고 14일 만에 깨어났다"며 당시 교통사고로 지체장애 3급 판정을 받은 복지카드를 보여줬다. 후배들은 이덕화의 과거 사고 얘기에 숙연해졌다.

이덕화는 "그런 상태에서 살아남아 3년 만에 퇴원 했는데 몸무게가 20kg이나 줄었다. 죽음의 문턱까지 갔다 왔다. 여기서 강조하고 싶은 건 오늘날 내가 있기까지 축구가 뒷받침 됐다는 거다"라고 자신에게 있어 축구가 갖는 의미가 남다르다고 전했다.

이어 "누가 '다리 건강에 좋고 너 같은 상태는 공을 차야 한다'고 하기에 사실 걸음도 못 걸었었는데 그 때부터 지금까지 축구를 배웠다. 오늘날의 내가 있게 된 계기가 축구다"면서 축구 전도사의 모습을 보였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우리동네 예체능 이덕화, 축구로 재활이라니...”, “우리동네 예체능 이덕화, 대단하다”, “우리동네 예체능 이덕화, 남모를 아픔이 있었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