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9.21 16:44 금
> 경제
진에어, 지난해 영업익 970억 달성 '역대 최고'
전년비 85.5% 증가…황금연휴로 여객수송 실적개선 '보탬'
승인 | 최주영 기자 | y01034142691@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2-01 15:49:3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최주영 기자]진에어가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2010년 첫 영업이익 흑자 달성 후 8년 연속 견고한 흑자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진에어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23.4% 증가한 8,884억원, 영업이익은 85.5% 증가한 970억원, 당기순이익은 86.3% 증가한 733억원을 기록했다.

   
▲ 사진=진에어 제공


진에어는 실적 배경에 대해 "지난해 사드 제재 영향 및 유가 상승 등 외부 악재 요소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일본·동남아 노선 공급을 늘리는 등 외부 변수에 탄력적으로 대응한 영향"이라고 밝혔다.

한국발 해외여행 수요 증가로 전체적인 여객 수가 증가한 영향도 한 몫했다. 특히 전년 대비 일본 노선 56%, 동남아 노선 37% 증가하였으며, 국제선 전체 노선은 30% 증가했다.

진에어는 또 장거리 노선인 하와이(호놀룰루) 노선을 비수기(2분기)에 운휴하고, 중대형 기재를 여행 수요가 높은 노선에 투입하는 등 운용 효율성을 높였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성비수기의 격차 완화로 비수기 실적이 전년 대비 크게 개선됐다.

5월과 10월 황금연휴로 인해 여객 수송 실적이 개선된 것도 특징이다.

진에어는 올해 한한령 해빙 무드가 조성됨에 따라 중국발 수요가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원화 강세로 인해 한국발 수요가 지속 증가해 항공여객 성장세는 지속될 것이라는 기대다.

진에어는 올해 중대형기를 포함해 4~5대의 항공기를 신규 도입할 예정이다. 탄력적 기재 운용 및 지방발 노선 공급 확대, 신규노선을 개척해 지속적으로 수익성을 제고해 나갈 계획임
[미디어펜=최주영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