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2 19:17 수
> 문화-미디어
YTN "최남수 사장 감금 집단 린치 사태…폭력에 타협 NO, 대화 해결 원한다"
승인 | 이동건 기자 | ldg@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2-05 11:50:4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YTN 사측이 최남수 사장 퇴진 운동이 최 사장의 감금 사태로까지 이어진 사실을 언급하며 이를 폭력 행위로 규정했다.

YTN 사측은 최남수 사장 감금 상황이 담긴 동영상을 4일 공개했다. 그러면서 언론노조 YTN지부의 사장 퇴진 투쟁을 불법으로 규정, 대량 징계 가능성을 내비쳤다.


   
▲ 최남수 YTN 사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 노조원들에게 둘러싸여 있다. /사진=사진=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 제공


앞서 최 사장은 지난 2일 오후 사장실로 몰려든 노조원 50여 명에 의해 4시간 넘게 감금된 채 폭력과 위해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최 사장을 한자리에 몰아세운 채 사퇴 약속을 받아내겠다며 고성으로 협박했다. 이 과정은 집단 린치 수준이었다는 게 사측의 입장이다.

또한 사측은 노조가 지난달 5일부터 사장 출근 저지에 나서면서 물리력을 동원, 사장의 회사출입을 원천적으로 막고 있으며, 사장이 필수적인 업무를 처리하기 위해 사장실에 들어올 때조차 어김없이 난입해 폭력적 언행을 일삼고 있다고 비판했다.

최근 외부에 임시로 마련한 상업시설의 업무공간까지 몰려가 업무를 방해해 업주 측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하기까지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사내에서는 보도국이나 임원실, 기조실, 간부 회의실 등에 집단 난입해 다수의 위세로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면서 자신들의 주장에 반대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임원이나 간부들을 적폐로 프레이밍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YTN 사측은 앞으로 노조의 집단 폭력에는 어떤 경우에도 굴복하거나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그동안 견지해온 대로 대화의 문은 항상 열어두고 건설적 대화를 통해 모든 쟁점 현안들을 풀어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지부장 박진수, 이하 YTN지부)는 '최남수 사장 사퇴와 YTN 바로 세우기'를 내걸고 지난 1일부터 총파업 중이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