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2.01.25 18:33 화
> 정치
국정원 "올림픽 안전 대비 외국인 3만 여명 입국 금지…北 국내 가상화폐 해킹"
승인 | 정광성 기자 | jgws8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2-05 15:09:3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정광성 기자]평창 동계올림픽 안전을 위해 외국인 36,000여명을 입국 금지조치 했다고 5일 국가정보원이 밝혔다.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간사인 이완영 자유한국당 의원은 정보위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평창 올림픽 대테러 안전 대책을 위해 국정원은 1월29일부로 17개 기관으로 구성된 대테러 안전 대책 본부를 본격 가동하고 유관 기관과 긴밀한 공조 하에 운영 중"이라고 말했다.

국정원에 따르면 ISIS(이슬람국가) 등 국제 테러단체의 테러 타깃 가능성 등 안전 위협 요인을 진단 중이며, 경기장과 선수촌 숙소 등 18개 대외 시설현장에 대한 안전 통제실을 운영 중이다.

국정원은 "지난해 말 미국 등과 대외 시설 취약 요인 점검을 보완했고, 대외 등록 카드를 신청한 외국인 신원 검증을 철저히 해서 테러 연계 혐의자를 제외하고 있다"며 "해외 정보기관과 공조를 통해 외국인 3만6천여명에 대한 입국을 금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정원은 참가국 정보 수사기관과 합동으로 국제정보 협력실을 개소해 돌발 상황에 공동 대처하는 한편, 첨단 장비를 가동해 공항 주변 위해 요인을 차단하고 주요 철도 역사에는 코레일 퇴직자와 국정원 전직 직원을 포함한 안전 자원봉사자를 구성할 방침이다.

특히 국정원은 "북한이 가상통화 탈취를 위한 해킹을 시도 중"이라며 "수백억원 상당의 가상통화를 탈취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보고에서 "지난해 (북한이) 국내 가상통화 거래소와 회원을 대상으로 해킹 메일을 보내 회원의 비밀번호를 절취했다"며 "거래소는 수백억원 상당의 가상통화를 탈취당했다"고 말했다.

   
▲ 국가정보원 모습./사진=국정원 홈페이지

[미디어펜=정광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김태균 | 청소년보호책임자: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