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2.18 10:27 일
> 국제
백악관 "펜스, 북한 피한 것 고의 아냐…무관심은 상호적인 것"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2-10 17:13:5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북한의 접촉이 불발된 것과 관련해 백악관 측이 입을 열었다. 백악관은 “펜스 부통령이 북한을 의도적으로 피한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9일(현지시간)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백악관 관계자들이 평창에서 서울로 돌아오는 부통령 전용기 안에서 기자단에게 “펜스 부통령이 리셉션에서 고의로 북한 대표단을 피한 건 아니라고 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단지 다른 참석자에게 인사하는 지근거리에 북한 인사가 앉지 않았기 때문에 교류가 없었던 것”이라고 언급했다.

펜스 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이 올림픽 개회식에 앞서 각국 정상급 인사를 초청해 개최한 리셉션에 늦게 도착했다. 그리고 5분 만에 리셉션장을 떠났다.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만날 일도 없었다.

이어 열린 개막식에서도 펜스 부통령은 북측과 어떤 인사도 주고받지 않았다. 또 문 대통령이 뒤를 돌아 북측 대표단과 인사할 때에도 뒤를 돌아보지 않았다.

이에 폴리티코는 “백악관 관계자들은 북미 간 무관심은 상호적인(mutual) 것으로, 양측의 만남을 주선하려던 한국 측의 노력을 외면한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북한인들이 다정하게 펜스 부통령에게 다가왔다면, 펜스 부통령도 화답했을 것”이라며 “북한에 대한 미국의 수사에 배어있는 강경한 말들, 그리고 그 반대도 올림픽에는 적절치 않다”고 강조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SPONSORED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모델 겸 배우 예학영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됐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걸그룹 모모랜드가 음반 사재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