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2.22 19:54 목
> 정치
北김여정 사흘간 文대통령 4차례 만나…임종석 실장과 환송만찬
北대표단 마지막 일정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삼지연관현악단 서울 공연 관람
승인 | 김소정 부장 | sojung510@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2-11 20:04: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11일 오후 서울 중구 반얀트리클럽앤스파 서울 호텔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제1부부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과 만찬을 함께 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 참석차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남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을 2박3일동안 4차례 공개적으로 만났다.

문 대통령은 먼저 김여정 1부부장과 함께 내려온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지난 9일 평창동계올림픽 사전 리셉션에서 처음 만났다. 같은 날 평창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린 개회식에서 김여정 1부부장을 처음 만나 악수를 나눴다.

개회식에서는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의 뒷줄에 김여정 1부부장과 김영남 위원장이 자리해 남북 선수들의 공동입장을 함께 지켜봤다. 올림픽 개회식에서 귀빈석은 단연 문 대통령이 위치한 중앙 좌석이다. 이때 펜스 미국 부통령 부부는 문 대통령 내외의 좌측에 나란히 앉았으나 북측 인사들과 눈도 한번 마주치지 않았다.

문 대통령 내외 뒤에 김여정 1부부장과 김영남 위원장이 자리한 사실은 내외신은 물론 북한 매체들도 비중있게 보도했다.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방남 둘째날인 10일 문 대통령은 김여정 1부부장과 김영남 위원장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했다.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도 함께했다.

북한 고위급 인사가 청와대를 찾은 것은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 때인 2009년 8월 이후 8년 6개월 만이다. 하지만 소위 ‘백두혈통’이라고 하는 김일성 일가의 직계가족이 청와대를 찾은 것은 처음이다. 

이 자리에서 김여정 1부부장은 ‘김정은의 특사’임을 밝히면서 김정은의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담은 친서를 전달하고, 문 대통령에 대한 김정은 위원장의 방북 초청 의사를 구두로 전달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앞으로 여건을 만들어서 성사시켜 나가자”며 “북한이 미국과 대화에 적극적으로 나서달라”는 의사를 전했다.

같은 날 저녁 문 대통령은 강원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여자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경기를 김여정 1부부장, 김영남 위원장과 함께 관람했다. 단일팀은 강팀 스위스와 치른 첫 경기에서 0대8로 대패했지만, 문 대통령과 김 1부부장 등은 경기가 끝난 뒤 함께 선수들을 만나 격려했다.

문 대통령 내외와 김여정 1부부장 등 북한 대표단은 11일 오후 7시 서울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나란히 앉아 현송월 단장이 이끄는 삼지연관현악단의 서울 공연을 함께 관람한다. 이로써 문 대통령은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남한에 머무는 사흘간 김여정 1부부장과는 4차례, 김영남 위원장과는 5차례 만났다.

이날 오후 공연 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1시간30분동안 비공식 환송만찬을 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만찬에는 북한 4명의 고위급 대표단 외에도 김창선 보장성원이 참석했다. 김창선은 김정은 위원장 집권 뒤 국방위 서기실장으로서 첫 비서실장 역할을 한 인물이다.

우리 측에서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조명균 통일부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등이 참석했다. 임 실장이 김여정 1부부장에게 건배사를 요청하자 김 1부부장은 수줍은 표정으로 ‘제가 원래 말을 잘 못합니다. 솔직히 이렇게 갑자기 오게 되리라 생각 못했고 생소하고 많이 다를 거라 생각했는데 비슷하고 같은 것도 많더라. 하나 되는 그날을 앞당겨 평양에서 반가운 분들 다시 만나길 바란다’고 건배사를 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전했다.

이밖에 북한 고위급 대표단은 10일 강릉에서 남북 단일팀 경기 관람 전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비롯한 통일부 간부들과 만찬을 가졌으며, 귀환일인 11일 이낙연 국무총리와 오찬을 함께했다.  

삼지연관현악단의 공연이 끝난 뒤 북한 인사들과 마지막 인사를 나눌때 문 대통령은 김영남 위원장에게 “마음과 마음을 모아서 난관을 이겨나가자”고 했고, 김여정 1부부장은 김 여사에게 “늘 건강하세요, 문 대통령과 꼭 평양을 찾아오세요"라고 말했다.

북한 고위급 대표단은 삼지연관현악단의 서울 공연 관람을 끝으로 방남 일정을 마무리한 뒤 인천국제공항에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전용기인 ‘참매-2호’를 타고 북한으로 돌아간다.


SPONSORED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수지가 봄을 부르는 여신 미모를 뽐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