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5.21 17:00 월
> 경제
LGU+·알뜰폰 휴대전화 '불법도박 이미지스팸' 주의보
한국인터넷진흥원 159만건 신고 접수
방통위, 관련법 위반 수사 의뢰 예정
승인 | 김영민 부장 | mosteven@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2-13 16:5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영민 기자]방송통신위원회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LG유플러스 및 LG유플러스 계열 6개 알뜰폰사업자(머천드코리아, 미디어로그, 스마텔, 유니컴즈 인스코비, 큰사람)가 제공하는 이동통신서비스를 통해 대량의 도박이미지 스팸문자가 전송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해 9월 1일부터 올 1월 21일까지 LG유플러스 및 6개 알뜰폰사업자를 통해 개통된 휴대전화 1525개(LG유플러스 55개, 알뜰폰 1470개) 회선에서 전송된 불법도박 이미지스팸과 관련해 한국인터넷진흥원으로 약 159만건 이상의 신고가 접수됐다.

   
▲ /제공=방송통신위원회

해당 휴대전화의 대다수는 개인이 개통(선불폰 1444개, 후불폰 81개)한 후 제3자에게 금전적 대가를 받고 유심을 판매한 것으로, 스팸전송자가 이를 구매하는 등의 방법으로 스팸을 전송한 것으로 추정된다.

방통위는 휴대전화를 개통해 타인에게 제공한 휴대전화 명의자에 대해서는 전기통신사업법 제30조 위반으로, 타인명의의 휴대전화를 다수 개통해 스팸전송자에게 판매한 자에 대해서는 동법 제32조의4제1항 위반으로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다.

또한 불법도박 이미지스팸을 직접 전송한 자에 대해서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제50조의8 위반으로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아울러 LG유플러스 및 6개 알뜰폰사업자에 대해서는 해당 휴대전화 개통과정, 불법도박 이미지스팸 전송차단, 회선 이용정지 여부 등과 관련해 적절한 조치를 취했는지를 신중히 검토한 후 정보통신망법 제50조의4제4항 위반 사실이 확인되는 경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속 중앙전파관리소로 과태료 처분을 의뢰할 방침이다.

이효성 방통위 위원장은 "설 연휴를 앞두고 공격적인 도박사이트 홍보로 인한 이용자 피해가 우려되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도박 이미지스팸과 같은 불법스팸에 대해 지속적으로 엄격하게 단속을 하고, 불법스팸 대응을 위해 스팸 빅데이터 분석기술 도입 등 기술적·제도적 개선을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영민 기자]


SPONSORED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AOA 설현이 때아닌 페미니스트 논란에 휘말렸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