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8.19 13:54 일
> 연예·스포츠
[평창] 최민정 실격 미스터리…당사자도 전문가도 엇갈린다, 은메달 왜 날아갔을까?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2-13 23:13:2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한국 쇼트트랙 여자 간판 최민정이 다 잡았던 메달을 놓쳤다. 결승전에서 2위로 들어왔으니 은메달을 목에 걸어야 하는데, 경기 후 심판들이 비디오 판독을 하더니 최민정을 실격 처리했다.

13일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 결승전. 대한민국의 최민정은 어렵게 준준결승을 통과하고, 화끈하게 준결승을 넘어 결승 무대에 올랐다. 

   
▲ 사진='더팩트' 제공

결승은 5명이 레이스를 펼쳤다. 최민정은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 야라 반 케르크호프(네덜란드), 엘리스 크리스티(영국), 킴 부탱(캐나다)과 레이스를 펼쳤다. 쇼트트랙 종목 가운데 최단거리인 500m의 특성상 당연히 서로 치열한 몸싸움과 자리다툼이 펼쳐지며 레이스가 전개됐다.

최민정은 막판 폰타나와 선두다툼을 벌이다 2위로 들어왔다. 사진 판독을 해야 할 정도로 간발의 차였다. 처음 발표된 결과는 폰타나의 기록이 42초569로 최민정의 42초586보다 0.017초 빨랐다. 사진 판독에서 두 선수의 결승선 통과 당시 스케이트 날 차이는 불과 22cm였다.

최민정은 금메달을 놓친 아쉬움이 있었겠지만 1위를 한 폰타나와 서로 포옹하며 함께 메달 획득을 한 것을 자축했다. 여자 500m는 한국이 유일하게 금메달을 따지 못한 종목이었고, 은메달 역시 사상 처음이어서 너무나 값졌고 최민정은 충분히 기뻐할 만했다.

그런데 경기 직후 심판진은 비디오 판독을 실시했고, 느닷없이 최민정에게 실격 판정을 내렸다. 그렇게 최민정의 품안에 거의 들어왔던 은메달은 물거품이 되고 말았다.

최민정이 레이스 도중 실격이 될 만한 행동을 했으면 실격은 당연하다. 하지만 그 이유가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전문가들은 엇갈린 의견을 내놓고 있다. 당사자인 최민정도 그 이유를 잘 모른다. 미스터리다.

최민정의 실격에 대해 지상파 3사 중계방송의 해설자들 의견은 엇갈렸다.    

전이경 SBS 해설위원은 "마지막 코너를 빠져나오는 과정에서 최민정이 폰타나를 오른손으로 미는 장면이 잡혔다"고 설명했다. 결승선을 앞둔 마지막 코너를 돌면서 최민정과 폰타나가 1, 2위를 다투다 신체 접촉이 있는 것처럼 보였는데 그것을 실격의 이유로 짐작한 것이다.

MBC 안상미 해설위원과 KBS 이정수 해설위원은 다른 장면을 지적했다. 안상미 해설위원은 "최민정이 치고 나오는 과정에서 (캐나다 킴 부탱에게) 손을 집어넣었다고 판단한 듯한데 이건 실격 사유로 맞지 않는다"고 했다.

   
▲ 사진='더팩트' 제공


이정수 해설위원도 "아웃코스로 추월하는 과정에서 자기 코스대로 갔어야 했는데 킴 부탱 선수의 가운데를 손으로 비집고 들어오는 과정에서 실격처리 된 것 같다"면서 "바뀐 규정에 따르면 추월하는 선수는 앞선수의 진로를 방해하면 안된다고 돼 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의 견해가 이처럼 엇갈리는 가운데 당사자인 최민정은 "마지막 결승선에 들어오면서 반칙 판정을 받은 것 같다"며 눈물을 쏟았다. 최민정은 킴 부탱과의 몸싸움보다는 막판 역전을 노리면서 폰타나와 신체 접촉이 있었던 점을 실격의 이유로 생각하고 있었다.

중계방송 리플레이 화면을 봐도 최민정의 실격 사유는 명확하지가 않다. 킴 부탱 추월 과정에서 문제가 있었다고 한다면, 킴 부탱 역시 최민정을 손으로 밀치는 동작이 있었다. 마지막 골인 장면에서 폰타나와 신체 접촉이 있었지만 그 결과로 순위가 바뀌거나 다른 선수들의 플레이에 영향을 준 것은 아니었다.

최민정 실격과 관련해서는 납득할 만한 명확한 해명이 나올 때까지 논란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의 의견이 분분하고 실격 당한 당사자도 무엇을 잘못했는지 확실히 모른다면 문제가 있어 보인다.

안톤 오노의 그 유명한 '할리우드 액션' 논란이 다시 떠오른다. 2002년 미국 솔트레이크시티 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김동성은 1위로 골인했지만 안톤 오노의 손을 번쩍 드는 할리우드 액션에 의해 실격 처리됐고, 안톤 오노는 금메달을 획득했다. 킴 부탱은 4위로 들어왔지만 최민정의 실격으로 동메달을 차지했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김부선이 프로필 사진 교체 오류에 사과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