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9 16:49 월
> 연예·스포츠
[평창] '깜짝 동메달' 김민석, 이승훈 도우미로 팀 추월에서도 메달 사냥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2-14 10:11:5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한국 스피드스케이팅이 강력한 신형 엔진을 얻었다. 1500m에서 깜짝 동메달로 전 국민을 놀라게 한 김민석(19, 평촌고)이다.

김민석은 13일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빙속 남자 1500m에서 1분44초93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따냈다. 금메달을 딴 키얼트 나위스(네덜란드, 1분44초01), 은메달 파트릭 루스트(네덜란드, 1분44초86) 등 쟁쟁한 세계적 선수들과 나란히 시상대에 오르며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김민석의 1500m 동메달이 대단한 것은 이 종목에서 한국은 물론 아시아 선수로눈 최초로 올림픽 메달리스트가 됐다는 사실 때문이다. 최근 급성장세를 보인 김민석이 특히 1500m에 장점을 보였기에 빙상계에서는 이번 평창올림픽에서 은근히 기대감을 가지긴 했으나 이렇게 메달까지 수확한 데 대해 놀라고 있다.

   
▲ 사진=SBS KBS 방송 캡처


김민석의 올림픽 도전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그는 오는 18일(예선)과 21일(준결승~결승) 열리는 남자 팀추월에도 출전할 예정이다.

팀추월은 한국 대표팀의 전략 종목으로 꼽힌다. 한국에는 이승훈(대한항공)이라는 든든한 리더도 있어 메달을 노린다. 지난 2014 소치 올림픽에서도 한국은 이승훈을 중심이 돼 은메달을 따낸 바 있다.

김민석이 1500m 동메달의 기운을 안고 힘을 보탠다면 이승훈은 부담을 덜고 더욱 편하게 한국대표팀의 레이스를 이끌어갈 수 있다. 세 명이 출전해 16바퀴를 도는 팀추월 경기는 선수들의 고른 기량이 무엇보다 중요한데 그동안은 이승훈이 홀로 페이스를 조절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었다.

그런데 김민석이 젊은 패기로 이승훈의 도우미가 된다면 한국 대표팀의 레이스 운영은 한결 수월해질 수 있다.

이승훈도 쾌조의 컨디션을 보이고 있다. 지난 11일 5000m에 츨전한 이승훈은 무서운 막판 스퍼트를 보이며 6분14초15의 기록으로 5위에 올랐다. 매스스타트와 팀추월에 전력하며 5000m는 적응 차원에서 출전했는데도 예상보다 좋은 성적을 냈던 것.

이승훈은 팀추월 전망에 대해 "후배들이 잘 따라준다면 메달이 가능하다"고 했다. 김민석이 바로 그 '잘 따라주는 후배'가 돼 메달 사냥에 나서게 되는 것이다.

만약 김민석이 이승훈과 함께 팀추월에서 메달을 목에 건다면 첫 출전한 올림픽에서 10대의 나이에 다관왕이 되는 영광을 얻게 된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