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6 16:38 일
> 연예·스포츠
김보름·박지우 인터뷰 파장 확산…'국대 박탈' 청와대 국민청원 8만7천명 돌파
승인 | 이동건 기자 | ldg@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2-20 03:02: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대표팀 김보름·박지우 선수의 인터뷰가 파장을 일으킨 가운데, 두 선수의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해달라는 국민청원이 줄을 잇고 있다.

20일 오전 3시 현재 청와대 홈페이지에는 '김보름·박지우 선수의 국대 자격 박탈'과 관련한 청원이 80건 이상 등록됐다.


   
▲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이 중 '김보름, 박지우 선수의 자격 박탈과 적폐 빙상연맹의 엄중 처벌을 청원합니다'라는 내용의 청원은 단 몇 시간 만에 청원 참여 인원 8만7천명을 훌쩍 넘어섰다.

이 같은 네티즌의 공분은 19일 오후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전 경기와 그 후 선수들의 인터뷰 내용 때문이다.

이날 김보름·박지우·노선영이 호흡한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팀추월 대표팀은 3분 03초 76의 기록으로 7위에 오르며 준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경기 성적이 문제시된 건 아니었다. 네티즌의 도마 위에 오른 건 경기 중 선수들이 보인 팀워크 부족 문제, 더 나아가 경기 직후 노선영에게 패인을 돌리는 듯한 김보름, 박지우의 모습이었다.


   
▲ 사진=SBS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중계 방송 캡처


김보름은 이날 인터뷰에서 "잘 타고 있었는데 마지막에…"라며 '풉' 하고 실소를 터뜨리는가 하면 "저희와 (노선영의) 격차가 벌어지면서 기록이 아쉽게 나온 것 같다"고 경기를 복기했다.

박지우 역시 "저희 의사소통 문제도 있다. 사실 (노)선영이 언니가 이렇게 될 거라는 생각을 아예 안 했던 건 아니었다. 근데 기록 욕심도 있다 보니 이렇게 된 것 같다"며 막판에 뒤처진 노선영을 나무라는 듯한 발언을 했다.

인터뷰에 응하지 않고 그대로 링크를 빠져나간 노선영의 모습과 그를 힐난하는 두 선수의 인터뷰 내용은 고스란히 전파를 탔고, 이를 본 네티즌은 김보름의 SNS를 찾아가 악플 세례를 퍼붓기 시작했다.

이에 김보름은 결국 SNS 계정을 폐쇄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김보름과 박지우의 국가대표 자격을 박탈해달라는 청와대 국민 청원이 끊이지 않는 등 후폭풍이 거센 상황이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