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1.17 19:53 토
> 경제
GS리테일, 100만평 미국 오렌지 농가와 '지정 농장' 계약
고품질 오렌지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여
승인 | 김영진 차장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2-23 10:22:5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GS리테일이 지난 해 12월 업계 최초로 미국 캘리포니아의 100만평 규모 오렌지 농장 'MPARK INC'와 지정농장 계약을 체결했다./사진=GS리테일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GS리테일이 미국의 거대 오렌지 농장과 '지정 농장' 계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오렌지 판매에 나선다고 23일 밝혔다.
 
GS리테일은 지난 해 12월 업계 최초로 미국 캘리포니아의 100만평 규모 오렌지 농장 'MPARK INC'와 지정농장 계약을 체결했다.

GS리테일과 지정농장 계약을 맺은 MPARK는 일조량이 풍부하고 일교차가 커 오렌지 품질이 우수하고 수확량이 많아 안정적인 물량 공급이 가능한 농장으로 연간 총 생산량이 1200 컨테이너(약 3만톤)에 달한다.

대한민국의 한 해 오렌지 소비량이 16만톤인 것을 감안하면, GS리테일의 지정농장에서만 대한민국 한 해 소비량의 20%가 수확되는 셈이다.

특히 이번 캘리포니아 지정 농장이 위치한 지역은 3~4월에 수확과 출하가 진행되는 곳으로, 국내에서 오렌지 수요가 늘어나기 시작하는 3월과 공급 시점이 맞아 떨어지는 장점이 있다.

또한 MPARK는 오렌지 재배에 적합한 기후에서 고품질 상품을 대량 생산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광센서를 통한 오렌지 당도 선별, 박스포장까지 자동화 시설을 모두 갖추고 있어 품질 관리가 보다 효율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으며,  수요 증가에도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고 GS리테일은 설명했다.

GS리테일은 캘리포니아의 지정농장에서 고당도 오렌지를 공급받게 될 경우 중간 유통 단계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게 됨으로써 시장 가격 대비 10% 이상 저렴한 가격으로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GS리테일은 GS수퍼마켓, GS25, GS FRESH(GS 프레시) 등을 통해 3월부터 캘리포니아 지정 농장으로부터 공급받은 고당도 오렌지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GS리테일은 국내 정선(사과)외 6개 지정농장의 성공적인 운영을 바탕으로 국내에서 공급이 제한적인 수입과일의 첫 해외 지정 농장 개척을 통해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하게 됐다는 설명이다.

이승호 GS리테일 과일MD는 "업계에서도 최초 사례인 해외 지정 농장 계약 체결은 해외 직거래 방식에서 한 발 더 나아간 상품 소싱 시스템"이라며 "해외 협력 업체와 손잡고 효율적이고 체계적으로 상품의 품질을 관리할 수 있게 됨으로써,  상품의 품질과 가격에 대해 자신 있게 고객들에게 제공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GS리테일, KT와 손잡고 VR 복합 문화 공간 안테나 샵 오픈
[부고]허연수(GS리테일 대표이사)씨 빙모상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