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2 19:17 수
> 연예·스포츠
정현, 세계랭킹 26위로 상승…앤디 머리보다 순위 높아져
승인 | 석명 부국장 | yoonbbada@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3-05 14:24: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석명 기자] 한국 테니스의 간판스타 정현(22)이 세계 랭킹을 또 끌어올렸다. 26위에 이름을 올리면서 한때 세계 랭킹 1위였던 앤디 머리(영국, 29위)보다도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정현은 5일(한국시간) 발표된 남자프로테니스(ATP) 세계 랭킹에서 지난주 29위에서 3계단 오른 26위에 자리했다. 한국인 역대 최고 순위 기록을 스스로 계속 경신하고 있는 정현이다. 

   
▲ 사진=정현 인스타그램


올해 1월 열린 메이저대회 호주오픈에서 깜짝 4강에 오른 정현은 갈수록 세계 랭킹이 치솟고 있다. 이형택(42, 은퇴)이 갖고 있던 한국선수 이전 최고 랭킹이었던 36위를 이미 뛰어넘은 정현은 최근 2주 연속 출전한 ATP 투어 델레이비치 오픈과 멕시코오픈에서 연속 8강의 성적을 내 26위까지 도약했다. 

니시코리 게이(일본)가 25위로 정현과 한 계단 차이여서 정현이 니시코리를 제치고 아시아 선수 최고 순위에 오를 날도 머지 않아 보인다.

이번 주 발표된 순위에서 1위~3위는 로저 페더러(스위스), 라파엘 나달(스페인), 마린 칠리치(크로아티아)로 이전과 변화가 없었다. 

한편, 지난해 윔블던 대회 이후 부상 때문에 공식 대회에 나서지 못하고 있는 앤디 머리는 29위로 밀리면서 정현보다 순위가 처졌다. 머리는 부상 이전 메이저 대회에서만 3차례 우승하며 페더러, 나달, 노박 조코비치(세르비아, 13위)와 함께 남자테니스 '빅4'로 꼽혔던 선수다.
[미디어펜=석명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