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9.21 16:44 금
> 정치
정의당, 민평당과 공동교섭단체 구성키로…바른미래당 "정체성 엿 바꿔 먹을 수 있나"
승인 | 정광성 기자 | jgws8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3-12 17:09:4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정광성 기자]정의당은 12일 민주평화당과의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앞서 정의당은 11일 의원총회를 열고 민평당과의 공동교섭단체를 적극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은바 있다.

추혜선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직후 기자들과의 만나 “일부 우려 의견이 있었으나 개헌과 선거제도 개혁, 노동·농민·민생현안과 한반도 평화 등 촛불민심 실현을 위해 공동교섭단체 구성이 필요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당초 정의당은 민평당과의 원내교섭단체 구성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민평당 출범 직전이던 지난 1월 노 원내대표는 “결혼은 사랑하는 사람과 해야 한다”며 “사랑하지 않으면서 결혼하는 것은 위장결혼”이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하지만 지난 5일 민평당이 정의당 측에 공동교섭단체 구성을 공식적으로 요청하자 정의당 측은 사뭇 다른 태도를 보였다.

이같은 입장변화는 그만큼 공동교섭단체가 주는 이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교섭단체 구성은 군소정당의 ‘숙원사업’으로 꼽힐 만큼 국회에서 강력한 지위를 가진다.

교섭단체 지위를 얻으면 의사일정을 정하거나 긴급 현안질문, 의안 수정동의 등 국회 의정활동에서 정식 ‘파트너’로서 무게감 있는 목소리를 낼 수 있다. 무엇보다 국회 모든 상임위원회에 간사를 한명 씩 파견할 수 있어 각 상임위의 쟁점 법안 등을 논의하거나 의사일정을 조정할 수도 있다.

교섭단체 충족 요건은 원내 의석 20석. 민평당 의석 14석과 정의당 의석 6석을 더하면 충족된다. 민평당은 공동교섭단체 구성에 성공할 경우 국민의당 탈당 후 무소속으로 남은 이용호·손금주 의원까지 영입할 수 있는 기회도 주어진다.

한편, 바른미래당은 정의당과 민평당의 공동교섭단체 추진에 대해 “교섭단체만 구성할 수 있다면 정체성 따위는 엿 바꿔 먹을 수 있다는 것인가”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의를 포기한 정의당은 존재 이유가 없다”며 “엄연한 타당 소속 의원에게 자당의 정책을 만들게 하고 대변하게 만들어 후안무치의 표본이 되고 있는 민주평화당과 함께 단순 숫자 맞추기를 위해 안면몰수하겠다는 정의당은 ‘정의로운 국가’를 표방하겠다는 존재가치를 상실했다”고 지적했다.

   
▲ 지난 5일 국회에서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왼쪽)와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만나 악수하고 있다. 민주평화당은 이날 정의당에 공동교섭단체(20석 이상) 구성을 공식 제안하기로 했다.

[미디어펜=정광성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