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6.20 19:47 수
> 연예·스포츠
'사람이 좋다' 김지선 "우울증·자살 충동 겪었다"…4남매 워킹맘의 성장기
승인 | 이동건 기자 | ldg@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3-13 18:0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 워킹맘 김지선과 하나부터 열까지 달라도 너무 다른 4남매

천연덕스러운 북한 사투리 흉내로 스타덤에 올랐던 20살 신인 개그우먼에서 지금은 다산의 여왕으로 불리며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김지선. 2003년 31살의 나이에 결혼해 현재는 세 아들과 딸 하나를 둔 4남매의 엄마다.

영상을 촬영하고 편집하는 것을 좋아하는 중2 첫째 지훈, 랩을 좋아하는 중1 둘째 정훈, 과학자가 꿈이라는 초5 셋째 성훈, 그리고 음악을 좋아하는 고명딸 초3 막내 혜선이까지 같은 뱃속에서 나왔다고 하지만 4남매는 식성, 성격, 취향 등 달라도 너무 다르다. 각양각색의 아이들을 키우면서 김지선도 지금은 엄마로서 함께 성장 중이다.


   
▲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제공


▲ 넷째 출산 후 다시 찾아온 전성기, 그리고 최대의 위기 우울증과 자살 충동

결혼생활 15년 중 무려 9년을 임신, 출산, 모유 수유로 보내야 했던 김지선은 그 기간에도 계속 방송 활동을 했다. 일 욕심도 많았고, 아이가 많으니 돈을 벌어야겠다는 생각도 있었다. 잠시 쉬다가 영원히 잊혀지는 게 아닌가 걱정도 됐다.

넷째 딸을 낳고부터는 '다산의 아이콘', '애국자'로 불리면서 일이 밀려들어 제2의 전성기라 불릴 만큼 열정적으로 일했다. 그러나 곧이어 찾아온 우울증. 수시로 폭발하는 서러움, 억울함, 심지어 자살 충동까지 겪었다.


   
▲ 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제공


▲ 열혈 워킹맘의 좌충우돌 육아 노하우

김지선의 아침은 아이들의 등교 준비로 전쟁이다. 등교 시간도 제각각. 아이들 깨우고, 씻기고, 입히고 몸이 열 개여도 모자라다. 등교 시간도 제각각이지만 하교 시간도 제각각. 각자 방과 후 수업과 학원 시간도 제각각. 그래서 김지선의 거실에는 커다란 일정표가 걸려있다. 점검할 것은 점검하고, 공유할 것은 공유하기 위한 게시판이다.

4남매이기 때문에 벌어지는 아이들의 크고 작은 다툼과 신경전. 이 때 다둥이 엄마 김지선만의 육아 노하우가 있다. 컴퓨터 사용 공책, 스마트폰 금지, 그리고 다툼이 일 때는 공정한 판결까지.

오늘(13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열혈 워킹맘 김지선의 새봄 새 학기 분투를 담아낼 예정이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