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6.20 19:47 수
> 경제
롯데 유통 CEO들 "현장에 답이 있다"
신동빈 회장의 경영철학을 이어 각 계열사 대표들이 현장에서 직접 소통
승인 | 김영진 차장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3-13 09:52:23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이원준 롯데유통부문 부회장./사진=롯데쇼핑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법정 구속된 가운데 롯데 유통 CEO들이 현장 경영을 적극 펼치고 있다. 신 회장의 경영철학인 현장경영을 이어 받아 각 계열사 대표들이 현장을 직접 찾고 있는 것이다. 

13일 롯데쇼핑에 따르면 롯데그룹의 유통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이원준 부회장은 중국발 사드 사태로 인한 실적부진과 최근 롯데그룹의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유통 계열사 대표들에게 현장경영을 강조했다. 

대표이사를 중심으로 현장 문제점을 파악하고 개선하는 것과 동시에 내·외부 이해 관계자들과의 소통을 통해 실적 개선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라는 것이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신동빈 회장이 늘 강조하던 '현장중심의 경영철학'을 이어 현장에서 답을 얻을 수 있다는 '우문현답(우리의 문제는 현장에 답이 있다)'을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영업현장 수시 방문, 신규사업 점검, 기관투자자 설명회 등 다양한 부분에서 발로 뛰고 있으며, 이러한 현장경영에 따라 안전사고 예방 효과, 백화점 등 유통 현장에서의 실적개선 효과도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부회장은 그룹에 닥친 어려움을 현장 경영으로 극복하기 위해 수시로 계열사를 찾아 다니며 임원간담회를 진행하고, 지난 3월초부터는 대구, 부산을 시작으로 전국을 권역별로 순회하며 현장 직원들과 직접 소통하고 있다.

각 계열사 대표들도 현장경영에 가속도를 올리고 있다.
   
▲ 강희태 롯데백화점 대표./사진=롯데쇼핑
롯데백화점 강희태 대표는 취임 직후부터 현장 경영을 중시하는 경영철학을 바탕으로 직원들과의 소통에 중점을 두고 있다. 실제로 강 대표는 지난 2월 초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평창과 강릉에 운영중인 '올림픽 스토어'를 방문한데 이어, 설 연휴도 반납하고 다시 현장을 방문해 근무중인 직원들과 1박 2일 동안 소통의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특히 강 대표는 현장근무자들에게 일하는 태도에 있어서도 적극성이 필요하며, 현장에서는 긴박하거나 즉시 시행할 필요가 있는 경우 최종 보고 전이라도 과감히 실행에 옮길 것을 주문했다. 

또한 롯데쇼핑의 수장으로써 기관투자자들을 직접 만나 현재 처해있는 상황에 대해 적극적으로 어필하며, 각 사업부의 전략에 대해 설명하는 등 예전과 다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강 대표는 다음달에 롯데아울렛이 오픈하는 군산 지역의 어려운 지역 현실을 듣고 지역주민 대상으로 대규모의 채용박람회를 진행할 것을 주문했다.

롯데마트 김종인 대표 역시 현장 경영에 답이 있다고 판단해 매주 월요일과 화요일을 제외한 날을 현장 근무의 날로 정해 직원들이 현장에서 업무를 볼 수 있도록 했다. 

이를 통해 MD(상품기획자)들도 주3일 이상 파트너사와의 직접 소통을 통해 신규 행사 유치 및 매출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실제로 김 대표는 파트너사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익산, 완도, 여수 등 수도권과 지방을 가리지 않고 파트너사 사업장과 산지 등을 방문해 현지의 목소리를 듣고 있다.
   
▲ 김종인 롯데마트 대표./사진=롯데쇼핑
롯데하이마트 이동우 대표는 매주 5~6곳 매장을 찾아 고객접점에 있는 직원들의 의견을 듣고 현장영업에 도움이 되는 시스템을 만들어갈 수 있도록 바꿔가고 있다. 특히 다수 직원들의 프리미엄상품을 선호하는 고객들이 늘고 있다는 의견을 반영해 프리미엄 상품 소싱을 크게 늘리고 각 매장별로 지역특성에 맞는 MD구성을 대폭 확대했다.

롭스 선우영 신임대표는100호점 개점 앞두고 업계 현황파악하고 고객들 니즈를 반영하기 위해 수시로 매장직원들과 소통하고 있다. 이밖에도 세븐일레븐 정승인 대표는 평창올림픽 기간 중 강원도 지역 30여개 점포를 3일만에 방문해 매장 준비상태 및 현황을 직접 챙기는 등 강행군을 가졌다. 롯데슈퍼 강종현 대표의 경우 롯데슈퍼만의 특색을 살릴 수 있는 다양한 매장 구성 방안을 모색한뒤 상권 특화 매장인 뉴컨셉트 리뉴얼 매장을 통해 기존 매장 대비 40% 이상의 매출 신장을 보였다. 

롯데그룹 유통부문 이원준 부회장은 "최근 롯데그룹 안팎의 어려운 환경과 상황에 대해 활발한 현장경영을 통한 책임 경영으로 난국을 해결해 나가도록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라며 "특히 계열사들의 모든 역량을 투입하여 유통부문의 조직 효율성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롯데마트 PB브랜드 '온리프라이스', "월 구매고객 100만명 달해"
롯데 황각규 부회장, 베트남 총리 면담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