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7 09:19 월
> 경제
카카오택시, 수수료 내면 빨리 잡힌다
카카오택시 수익화 본격 시동
승인 | 이해정 기자 | hjwedg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3-13 14:33: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해정 기자]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 T 택시의 호출 기능 강화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특히 별도의 수수료를 내면 빨리 택시가 잡히는 '우선 호출'과 '즉시 배차' 기능을 도입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날 서울 소공동 더 플라자 호텔에서 '2018 카카오모빌리티 미디어데이'를 열고 그간의 성과와 향후 계획을 공개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승객-기사 간 연결을 확대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과 AI 시스템을 선보임과 동시에 B2B·글로벌 비즈니스도 본격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올해 첫번째 목표로 기사회원의 동기부여를 강화하고 호출 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다. 

우선 택시 서비스 공급 증대를  유도하기 위해 택시 기사회원을 대상으로 '포인트' 제도를 운영할 예정이다. 운행 실적과 운행 평가에 따라 환금 가능한 포인트를 지급하는 개념이다. 

또한 보다 효과적인 택시 배차를 위해 호출 기능을 강화할 예정이다. 추가되는 호출 기능은 유료 기반의 '우선 호출'과 '즉시 배차'로 구성됐다. 이용자는 상황에 따라 사용 여부를 선택할 수 있다. 

우선 호출은 AI를 활용해 배차 성공 확률이 높은 택시에 우선적으로 호출 요청을 하는 방식이다. 즉시 배차는 인근의 비어 있는 택시를 즉시 배차해준다. 무료 호출 방식도 그대로 유지되며, 우선 호출이나 즉시 배차 기능을 선택해 배차가 성사되면 비용 결제가 이루어지는 방식이다.

   
▲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가 13일 서울 소공동 더 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2018 카카오모빌리티 미디어데이'에서 발표하고 있다./사진=카카오모빌리티 제공

카카오모빌리티는 아울러 택시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카풀 서비스로 택시 수요를 보완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카카오 T택시에서 연결이 이루어 지지 않은 호출을 카풀로 연결해줄 경우, 택시 부족분의 상당 부분을 카풀로 대체 가능할 것으로 예측된다. 

카카오모빌리티의 올해 두번째 목표는 B2B 비즈니스의 안착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최근 기업 회원 전용 서비스인 '카카오 T for Business'를 내놓는 등 B2B영역에서 수익화의 첫 단추를 끼웠다. 기업 임직원들의 출장, 외근 등 업무 용도 택시 이용을 한층 편리하게 만들어주는 시스템을 기업에 제공하고, 수수료를 받는 형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전체 택시 수요의 약 15% 가량을 업무 용도로 추산하고 있다. 카카오 T for Business는 택시를 시작으로 고급택시, 대리운전 등 다양한 기업용 모빌리티 서비스 영역으로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카카오모빌리티는 글로벌 비즈니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현재 일본의 '재팬 택시' 와의 협업을 통해 올 하반기부터 한일 양국의 이용자에게 국경을 초월한 호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국을 방문한 일본인 이용자는 한국에서 재팬택시로,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이용자는 일본에서 카카오 T로 택시를 호출할 수 있게 된다.

지난 12월 투자한 '이지식스코리아'를 통해 국내 이용자가 홍콩, 대만, 동남아 지역에 방문했을 때 현지 이동 수단을 연결해주는 사업도 연내 시작할 예정이다.

정주환 대표는 "하루 약 2시간에 달하는 이동 시간을 더 빠르고 편리하고 안전하게 만들어가는 '스마트 모빌리티'를 실현하는것이 목표"라며 "연결, 공유, 다양성을 바탕으로 이용자들의 삶을 행복하게 할 수 있는 새로운 이동의 혁신을 보여드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이해정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카카오, 카카오I 개발 플랫폼 '카카오 I 오픈빌더' CBT 시작
카카오 "빅데이터-AI가 이번 주말 교통 상황 알려준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