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7 09:19 월
> 정치
서훈 "김정은, 직접 비핵화 의지 표명"…아베 "시간끌기용 아닌듯"
승인 | 김소정 부장 | sojung510@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3-13 14:14:1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소정 기자]대북특사단의 방북과 방미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13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만난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김 위원장이 직접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고 밝혔다.

이날 일본 도쿄 아카사카에 위치한 총리관저에서 아베 총리는 서 원장에게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면담에 대해 물어보고 싶다”면서 “핵‧미사일, 납치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일본의 기본적인 방침으로 비핵화를 전제로 한 (북한과의) 대화에 일본도 평가한다”고 말했다. 

또 아베 총리는 “북한이 앞으로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정상회담이라는 큰 담판을 해야 하는 상황인 만큼 이 기회를 단순히 시간벌기 용으로 이용할 것으로는 보지 않는다”고 말해 일각에서 ‘시간 끌기 용’으로 바라보는 시각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을 표출했다.

아베 총리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특사를 보내서 방북 결과와 방미 결과를 소상히 설명해 준 데 대해 감사를 표한다. 남북관계의 진전과 비핵화 국면에서 변화를 가져온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에 경의를 표한다”면서 “현재의 상황 변화는 그동안 한미일 세 나라가 긴밀하게 공조해온 결과로 평가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아베 총리는 서훈 원장 등에게 북한과 관련한 상황, 북한의 현재 입장에 대해 세세한 부분까지 질문을 하며 대단히 높은 관심을 표명했으며, 대화는 진지하고 밀도있게 이뤄졌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서훈 원장 등의 아베 면담은 당초 15분 예정이었으나 이날 오전 11시부터 1시간 동안 이어지면서 깊숙한 대화를 나눴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서훈 원장은 아베 총리에게 “김 위원장이 직접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보인 것은 매우 의미가 있다”고 말하면서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시작된 한반도 평화가 좋은 흐름으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한일간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는 문 대통령의 의지를 전하기 위해 왔다”고 말했다.
 
서 원장은 이어 “한반도의 비핵화, 핵‧미사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두 정상간의 의지, 긴밀한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런 흐름이 시작된 것은 아베 총리가 평창올림픽에 참석하고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도 참석해서 좋은 분위기를 만들 수 있었다”고 했다. 

이날 서 원장과 아베 총리의 면담에 우리측에서는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이수훈 주일 한국대사가 배석했다. 일본측에서는 고노 외무상, 가나스기 겐지 외교부 아시아태평양 국장 등이 참석했다.
   
   
▲ 대북특별사전단의 방북 결과를 들고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났던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은 11일 오후 3시57분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곧바로 청와대로 가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방미 성과를 보고했다./사진=청와대 제공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