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9.20 22:55 목
> 경제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 노조에 대화 제안
12일 노조 고공농성장 방문해 노조 집행부에 대화 제안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3-13 15:45:49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해외매각과 법정관리 갈림길에 놓인 금호타이어의 김종호 회장이 노사 합의를 위해 노조에 먼저 손을 내밀었다.

13일 회사측에 따르면 김종호 회장은 지난 12일 해외매각과 법정관리를 두고 채권단과 갈등 중인 노조의 고공농성장(광산구 영광통사거리)을 방문해 노조 집행부를 만나 대화를 제안했다.

   
▲ 금호타이어 중앙연구소. /사진=금호타이어


김종호 회장은 이날 오후 전대진 생산기술본부장(부사장)과 함께 크레인을 이용해 농성장을 직접 올라가서 농성 중인 조삼수 대표지회장과 정송강 곡성지회장을 만났다.

노조를 만난 김회장은 현재 회사가 처한 현실을 자세히 설명하고 노사 모두에게 가혹한 시련이 될 수 밖에 없는 법정관리는 무조건 막아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농성을 풀고 내려와 대화를 통해 함께 실질적인 대안을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또 김종호 회장은 지난 주말 직접 채권단과 함께 중국 더블스타를 방문해 차이용선 회장 등을 만나 확인한 사실과 내용을 노조에 전달했다. 

김회장은 더블스타의 구체적인 인수 목적 및 조건, 투자 계획 등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회사의 독립경영 △3승계(고용보장, 노동조합, 단체협약) △국내공장 투자 등에 대한 회사의 핵심 요구사항을 더블스타에 전달했으며 긍정적인 답변을 들었다고 노조에 설명했다.

김종호 회장은 "지금은 금호타이어가 처한 현실을 노사가 냉철하게 바라보고 대화를 통해 생존을 위한 실질적인 대안을 마련하는 게 시급하다"며 "안타깝게도 현재 회사는 자력으로는 정상화가 불가능하고 외부 자본 유치와 채권단의 지원이 있어야만 법정관리를 피하고 정상화가 가능하기 때문에 지금은 노사가 주어진 현실을 모두 인정한 상태에서 대화를 통해 대안을 찾는 게 가장 현명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7일 문성현 노사정위원장도 윤장현 광주시장과 함께 노조의 고공농성장을 방문해 이미 채권단의 해외 매각 방침과 정상화에 대한 원칙이 확고하기 때문에 주어진 모든 현실을 인정한 상태에서 논의의 틀을 바꾸고 대화를 통해 해결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김종호 금호타이어 회장 "해외매각 찬성"
[기자수첩] 금호타이어 노조, 경영정상화 협조하면서 목소리도 내야
금호타이어 매각지연 국민혈세 봇물, 노조 왜 이러나
금호타이어 노조, 강경투쟁 선언 "자구안 폐기…해외매각 막을 것"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