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20.08.03 19:06 월
> 연예·스포츠
프로야구 넥센·한화전 오심, 이영재 심판에 벌금 50만원+엄중경고
승인 |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4-05-21 18:14:37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프로야구 이영재 심판에게 오심에 대한 벌금이 부과됐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지난 20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 넥센 히어로즈의 경기에서 오심을 범한 이영재 심판에게 대회요강 벌칙내규에 의거해 엄중경고와 제재금 50만원을 부과했다고 21일 밝혔다.

   
▲ 프로야구 뉴시스 자료사진

주심으로 출전한 이 심판은 넥센의 4회말 공격에서 박헌도의 좌익수 희생플라이 때 홈으로 쇄도하던 김민성이 홈플레이트를 제대로 밟지 않았지만 세이프 판정을 내린 바 있다.

KBO는 이 심판에게 출전정지를 내리진 않았지만 앞으로 다시 명백한 오심이 발생할 경우 출장정지를 포함해 엄격히 제재할 방침이다.

또 KBO는 오심에 대한 악화된 여론을 반영해 4심 합의 또는 비디오 판독 조기 도입을 적극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 ( 윤리강령 | 심의규정 )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3길 30 세종로대우빌딩 복합동 508호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