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6 02:27 화
> 경제
작년 5조 매출 올린 롯데면세점, 영업이익은 고작 25억원
인천공항 임대료, 특허수수료 부담으로 영업이익 감소
승인 | 김영진 차장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4-02 16:40:1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롯데면세점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지난해 5조4539억원의 매출액을 올린 롯데면세점이 영업이익은 25억원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사드 위기로 중국인 단체 관광객의 발길이 끊긴 가운데 인천국제공항 임대료 및 특허수수료 증가 부담의 영향이 컸다.

롯데면세점은 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2017년 매출 5조4539억원, 영업이익 25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2일 호텔롯데 공시를 통해 밝혔다.(부산점, 김해공항점 제외) 이 중 시내점은 2450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반면, 공항점은 1925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사드 위기로 중국인 단체 관광객의 발길이 끊긴 가운데 인천국제공항 임대료 및 특허수수료 증가 부담으로 인해 영업이익이 역대최저를 기록했다.

롯데면세점은 인천국제공항 3기 면세사업 2년차까지 월평균 400억원 이었던 임대료가 3년차로 접어든 지난해 9월부터 월평균 620억원으로(▲55%) 증가했다. 

이와 관련해 인천국제공항공사와 수차례 임대료 조정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점을 못 찾고 결국 지난 2월 계약해지 공문을 접수하면서 철수 절차에 돌입했다. 2017년 인천공항점 매출은 1조1000억원이었지만, 납부한 임대료는 5800억원에 달한다. 

2017년부터 변경된 특허수수료 산정 방식 역시 실적악화에 큰 영향을 주었다. 롯데면세점은 총 352억원을 특허수수료로 반영했다. 이는 2016년에 납부한 특허수수료 26억원보다 1254% 증가한 수치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특허수수료를 매출에 기반해 산정하는 현행 방식은 영업이익이 줄어도 매출이 증가하면 특허수수료도 증가하는 문제를 안고 있다"며 "현재 정부의 면세점 제도개선 TF에서 이 문제에 대해 검토 중이며, 연내 제도 개선 결과물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면세점은 올해 사업 안정화를 통해 수익성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인천공항 철수를 통해 개선된 수익구조를 바탕으로 시내면세점 경쟁력을 강화하고 온라인면세점 마케팅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동남아 및 기타 국적 고객을 적극 유치함으로써 중국 고객 의존도를 분산시켜 대외적인 불안 요소를 줄여 나갈 계획이다. 해외사업 확장에도 총력을 펼친다. 해외점 매출은 진출 첫해 흑자를 기록한 베트남 다낭공항점과 전년대비 150%신장한 일본 긴자점을 필두로 2017년 1400억 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전년 대비 45% 신장 했다. 특히 나트랑 공항점, 호찌민, 하노이 등 베트남 주요도시 및 기타 국가에 추가 출점을 검토 중이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롯데면세점-메디힐, 외국인 유학생 '한국 홍보대사'로 키운다
롯데면세점, 올해 채용 규모 확대..."해외 시장 개척"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