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22 15:24 월
> 정치
한국당 "김기식·김경수 특검해야"…국회 앞 천막농성 돌입
승인 | 정광성 기자 | jgws89@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4-17 15:07:06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정광성 기자]자유한국당은 17일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 사퇴 논란과 더불어민주당 당원 댓글조작 의혹과 관련해 특검을 요구하며 대정부 투쟁에 나섰다.

특히 한국당은 국회 본관 앞 계단에서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을 규탄하는 무기한 철야 천막 농성에 돌입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계단 앞 천막 농성장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국민 뒤통수를 치는 (더불어민주당 당원) 댓글조작을 끝장내겠다"며 "대한민국 헌정사 투쟁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여론조작과 혹세무민으로 만들어낸 지지율에 취해 문재인 정권이 독단과 헌정 농단으로 나라를 송두리째 뒤흔들고 있다"며 "가열찬 투쟁으로 헌정유린을 끝장내고 제왕적 대통령의 권력을 반드시 종식하겠다"고 강조했다.

현재 한국당은 김 전 원장과 댓글조작 사건에 대해 특검을 요구하고 있다. 아울러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향해선 "(김 전 원장) 인사검증 실패 말고도 내각무시 개헌안 작성죄, 법무부 패싱 검경 수사권 발표로 갈등을 유발한 죄 등 사퇴해야 할 이유가 차고 넘친다"며 확전을 예고했다.

그러면서 김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오늘 대한민국 헌정사의 투쟁을 선언한다. 국민과 함께 가열차게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헌정이 유린당하고 있고 민생은 도탄에 빠졌으며, 여론조작과 혹세무민으로 만들어낸 지지율에 취해 문재인 정권의 독단과 헌정 농단은 나라를 송두리째 뒤흔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퍼주기 포퓰리즘과 한풀이 정치보복으로 모자라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를 제멋대로 사찰하고 노골적인 정치탄압도 서슴지 않고 있다"면서 "또한 무소불위 권력으로 언론을 길들이고 적폐청산을 내세워 국민을 편 가르기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유린당하고 있는 대한민국 헌정을 결코 이대로 좌시할 수 없다"며 "가열찬 투쟁으로 헌정 유린을 끝장내고 제왕적 대통령의 권력을 반드시 종식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 뒤통수를 치는 댓글조작, 뒤에서 호박씨를 까는 황제 갑질을 끝장내고, 혹세무민하는 관제개헌, 나라 곳간을 거덜 내는 포퓰리즘을 막아낼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독단과 전횡을 끝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아가 김 원내대표는 "정치보복에 함몰된 무자비한 정권의 국정운영 행태를 국민과 함께 온몸으로 저항할 것이며, 헌법 위에 군림하는 문재인 대통령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문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 자유한국당은 17일 김기식 전 금융감독원장 사퇴 논란과 더불어민주당 당원 댓글조작 의혹과 관련해 특검을 요구하며 대정부 투쟁에 나섰다./사진=자유한국당 제공

[미디어펜=정광성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