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20 18:56 토
> 경제
[기자수첩]드루킹 희생양?…대한항공 융단폭격과 공권력의 '갑질'
승인 | 최주영 기자 | y01034142691@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4-25 11:19:55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최주영 기자]요즘 가장 뜨거운 이슈는 ‘대한항공 갑질 사건’이다. 대한항공을 향한 수사기관과 정부기관의 집념 또한 그 어느때보다 뜨겁다. 

   
▲ 산업부 최주영 기자
최근 2주동안 검·경, 관세청 국토부 등은 대한항공 안팎을 이 잡듯 뒤지고 있다. 지난 4월12일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의 ‘물컵 갑질’로 비롯된 수사는 현재 한진그룹 총수 일가를 포함한 계열사와 협력업체의 일감 몰아주기 의혹으로까지 확대됐다. 

그동안 조직적 밀수와 마약 단속 위주였던 관세청이 세관의 수사권이 재벌가에 동원된 것은 처음인지라 각종 뉴스보도를 통해 '극히 이례적인 조치'라는 표현까지 나온다.

실제 한진그룹에 대한 수사는 ‘일사천리’로 진행되고 있다. 조현민 전무의 물벼락 사건이 언론에 공개된 지 4일여만에 경찰이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를 입건했고 이튿날 대한항공 본사와 총수일가 자택을 압수수색한 지 하루 만에 관세청이 공동 수사에 돌입했다. 현재는 공정거래위원회까지 대한항공 일감 몰아주기 혐의와 관련, 조사관 6명을 파견한 상황이다.

문득 비슷한 시기에 이슈화된 ‘드루킹 사건’이 떠올랐다. 드루킹(필명) 사건의 수사 과정을 보면 한진그룹 수사와는 다소 온도차가 느껴진다. 경찰은 구속된 ‘드루킹’ 김모씨와 공범 등 3명을 체포한 3월 21일부터 한 달이 다 되도록 민주당 김경수 의원에 대해 수사하지 않았다. 김씨 등의 민주당원 여부 확인에는 20일 가까이 걸렸다고 한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일각에서는 현 정권에 불리한 정세를 탈피하고자 대한항공이라는 기업을 '희생양'으로 삼았다는 주장도 나온다. 이쯤되면 조현민의 물컵 하나로 촉발된 의혹이 한진그룹이라는 기업 전체에 ‘의혹’이라는 굴레를 씌운 것으로 봐도 무방할 정도다.

대한항공에 다니는 2만여명의 직원들은 그룹을 둘러싼 갖가지 의혹이 낱낱이 파헤쳐지는 과정에서 이미지에 심각한 손상을 입었다. 경영진들도 임직원들의 사기진작과 자긍심 회복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

재벌가의 갑질 또는 적폐청산을 위한 수사는 분명히 필요하지만 기업인의 목에 칼을 겨누는 수사는 경영 전반을 위축시키고 직원들의 사기에 악영향을 미친다. 환부(患部)만을 정확히 도려내는 수사는 '공정 수사'라고 봐야 하지만 갖가지 의혹에 대해서 연쇄적으로 사정의 칼날을 겨누는 수사에 대해서는 '과잉 수사'가 아닌지 한번쯤 의심해 보아야 한다.
[미디어펜=최주영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전문]조양호 회장 사과문 "조현민, 조현아 그룹 내 모든 직책서 즉시 사퇴"
경찰,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 이르면 이번주 피의자로 소환
[속보]관세청, 대한항공 본사·조현민 사무실 등 압수수색
진에어 '조현민 논란'에도 1분기 최대 실적 전망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