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6.19 19:51 화
> 경제
카카오미니, 키즈 콘텐츠 강화
자녀 이름 넣어 읽어주는 인터렉티브 동화 50편 추가
도티, 잠뜰, 헤이지니, 허팝 등 유명 크리에이터 음성 추가
승인 | 이해정 기자 | hjwedg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5-02 14:31: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해정 기자]카카오는 5월 중 자녀 이름을 넣어 읽어주는 동화 50여 종과 아이들이 올바른 생활 습관을 기를 수 있는 칭찬 기능 등 키즈 맞춤형 콘텐츠를 업데이트한다고 2일 밝혔다. 

카카오는 이날 아이들이 좋아하는 유명 크리에이터 도티, 잠뜰, 헤이지니, 허팝과 제휴 계약을 체결하고 향후 이들의 목소리도 카카오미니에 도입한다.

키즈 맞춤형 콘텐츠는 이용자가 카카오미니 설정앱 '헤이카카오'에 자녀 이름을 입력해 이용할 수 있다. 이용자가 카카오미니에게 자녀를 칭찬하는 말을 하면 이를 듣고 올바른 생활 습관 형성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칭찬 멘트를 자녀 이름을 넣어 말한다. 

예를 들어 "OO가 밥을 다 먹었대"라고 카카오미니에게 말하면 "진짜OO가 밥을 다 먹었어? 와~ 대단하다"와 같이 칭찬해준다. "OO가 치카치카를 안 한대"라고 할 경우 "OO야 치카치카를 안 하면 이가 아파 과자도 못 먹어. 얼른 치카치카 하러 갈까?"라고 답변하는 등 생활 습관을 교정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

   
▲ (왼쪽부터)헤이지니, 도티, 잠뜰, 허팝./사진=카카오 제공

'잠자고 싶은 토끼' 등 50여 종의 인터렉티브 동화도 추가된다. 동화를 읽어달라고 명령하면 카카오미니 설정앱에 등록된 자녀의 이름을 넣어서 동화를 읽어준다. 자녀가 동화 속 주인공이 되고 등장인물들이 자녀의 이름을 부르는 등 어린이들에게 새로운 동화 감상 경험을 제공한다.

카카오는 2일 MCN기업 샌드박스 네트워크의 유명 크리에이터 도티, 잠뜰과 카카오미니 음성 제공 계약을 체결했다. 도티와 잠뜰은 유튜브 채널 도티TV(구독자 220만 명)와 잠뜰TV(구독자 136만 명)를 운영하고 있으며, 게임 및 Vlog(영상블로그) 콘텐츠로 10대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카카오는 CJ E&M의 1인 크리에이터 지원 사업인 '다이아 TV'와도 유명 크리에이터 헤이지니, 허팝의 카카오미니 음성 제공 계약을 체결했다. 

헤이지니는 장난감 리뷰와 각종 체험 콘텐츠로, 허팝은 아이들이 좋아하는 다양한 실험 영상으로 아이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5월 중 카카오미니에서 크리에이터의 목소리로 칭찬 멘트와 생활 습관 가이드를 들을 수 있다. 향후 음성합성 기술로 크리에이터들이 아이들의 이름을 직접 불러주고 이야기를 들려줄 수 있게 진화한다.

김병학 카카오 AI부문 총괄부사장은 "카카오미니가 아이 교육과 생활 습관 형성에 유용하게 사용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AI 기술과 키즈 콘텐츠를 결합하는 시도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이해정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카카오미니, '보이스톡' 업데이트
카카오미니, 오늘부터 재판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