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8.20 16:31 월
> 국제
왕치산 중국 부주석, 무역갈등 해소 위해 방미 검토
승인 | 온라인뉴스팀 기자 | office@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5-13 13:32:01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왕치산(王岐山) 중국 부주석이 미국과의 무역갈등 해소를 위해 방미를 검토중이라고 현지 언론을 인용해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왕치산은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최측근이다. 

1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류허(劉鶴) 부총리의 미국 방문에 이어 6월 말이나 7월 초 왕 부주석의 방미를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3일부터 4일까지 베이징을 방문한 미국 대표단(단장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중국 측과 협상을 진행했지만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미국 대표단은 2020년까지 무역적자를 최소 2000억달러 축소하고, 첨단 제조업 육성책인 '중국 제조 2025'에 대한 지원 중단을 요구했지만 이를 중국 정부가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중국 대표단은 이번 주 워싱턴DC를 방문해 협상을 재개할 예정인 가운데 왕 부주석이 지원사격을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한편 왕 부주석은 69세로, 지난해 10월 중국 공산당 전국대표대회에서 '7상 8하'(67세 유임, 68세 은퇴) 원칙에 따라 퇴임했다가 지난 3월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다시 국가부주석으로 선임됐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가수 전소미가 JYP엔터테인먼트와 결별한다. 
...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김부선이 프로필 사진 교체 오류에 사과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