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8.20 14:07 월
> 연예·스포츠
'공작' 칸 영화제를 사로잡다…"영리한 스파이 스릴러" 외신 호평 세례
승인 | 이동건 기자 | ldg@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5-13 19:43:1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칸 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된 윤종빈 감독의 '공작'이 월드 프리미어 이후 국내 언론은 물론 해외 언론으로부터 뜨거운 호평을 받고 있다.

지난 11일(현지 시각) 오후 11시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메인 상영관인 3천석 규모의 뤼미에르 대극장에서는 '공작' 공식 상영회가 진행됐다.

영화 '공작'은 1990년대 중반 흑금성이라는 암호명으로 북핵의 실체를 파헤치던 안기부 스파이가 남북 고위층 사이의 은밀한 거래를 감지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

미국의 유력 엔터테인먼트 전문 매체 할리우드 리포터는 "뛰어난 영화감독 윤종빈이 선사하는 이 화려한 한국 영화는 아시아 영화 특유의 스타일리시하고 긴장감 넘치는 스릴러로 가득 차 있다"고 평가했다.

특히 영화 속 캐릭터와 그 캐릭터를 연기한 배우들의 열연에 대해 "'공작'은 캐릭터들이 이끌어가는 매우 흥미진진한 영화"라며 "배우들의 뛰어난 열연으로 완성된 감동적인 캐릭터가 큰 울림을 전한다"고 전했다. 


   
▲ 사진='공작' 해외 포스터


영국의 유력 영화 전문 매체 스크린 인터내셔널도 '공작'에 대한 극찬을 이어갔다. 이 매체는 칸 현지 데일리를 통해 "'제임스 본드'의 007 이나 '제이슨 본' 시리즈 같은 프랜차이즈의 화법은 아니지만 이 영리하고 마음을 사로잡는 스파이 스릴러는 장르 영화 팬들을 분명 불러모을 것"이라고 평했다.

이어 "비밀 작전이 펼쳐지는 내내 한 순간도 방심할 수 없었다"며 "러닝타임 내내 냉철하고 장엄함을 유지한 편집이 인상적이며, 이는 감독의 상당한 연출력을 보여준다"고 윤종빈 감독에 대한 찬사도 아끼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긴박한 전개를 도와주되, 과장하지 않는 서스펜스 넘치는 음악", "두세 명의 인물이 단순히 대화를 나누는 장면마저 역동성을 불어넣는 촬영" 등 디테일까지 놓치지 않은 '공작'의 높은 완성도에 후한 점수를 매기며 "'공작'에서 말은 총보다 더 강력하게 타격을 가한다. 그리고 이는 대사가 없는 마지막 장면의 예상치 못했던 감동으로 이어진다"라는 평을 내놓았다.

'공작' 미드나잇 공식 상영 이후 칸 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 티에리 프리모는 윤종빈 감독과 포옹을 나눈 후 "'공작'은 웰메이드 영화다. 강렬하면서도 대단했다"며 "다음 번은 경쟁부문"이라는 말을 직접 전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데뷔작이자 첫 장편 영화였던 '용서받지 못한 자'(2006)로 제59회 칸 국제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에 초청됐던 윤종빈 감독이 영화 '공작'으로 10여년 만에 칸을 다시 찾은 영광을 안은 가운데, '공작'이 칸 영화제 이후 쏟아지는 국내외 호평에 힘입어 올여름 영화 시장에서도 흥행 돌풍을 일으킬지 귀추가 주목된다.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가수 전소미가 JYP엔터테인먼트와 결별한다. 
...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김부선이 프로필 사진 교체 오류에 사과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