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8.20 16:31 월
> 경제
홈플러스 PB 감자칩, 100만개 판매 돌파
첫 판매 후 136일 만의 기록
승인 | 김영진 차장 | yjkim@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5-16 09:52:12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 홈플러스의 PB 감자칩이 100만개 판매를 돌파했다./사진=홈플러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홈플러스는 새로운 PB 브랜드 'simplus(심플러스)'의 감자칩 4종의 누적 판매량이 100만개를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1월 처음 선보이며 시범판매를 시작한지 136일, 심플러스 브랜드의 그랜드 론칭 이후로는 49일 만에 이뤄낸 기록이다.

심플러스 감자칩은 유럽산 건조 감자를 사용해 고소하고 바삭한 식감을 자랑하는 등 높은 품질을 갖추면서도 NB(일반브랜드) 제품에 비해 저렴한 가격을 갖춘 점이 특징이다.

기간별 판매량을 살펴보면 시범판매를 시작하며 첫 선을 보인 지난 1월부터 본격적인 PB브랜드 론칭일인 3월 29일 전까지는 꾸준한 입소문을 탔다. 아직 심플러스 라는 브랜드가 알려지기 전이었음에도 매주 평균 약 3만2000개씩 팔려나가며 가능성을 보여줬다.

이후 본격적인 심플러스 브랜드 론칭 후에는 판매량이 크게 급증해 매주 약 8만5000개씩 판매됐다고 홈플러스 측은 전했다.

고영선 홈플러스 글로벌소싱(GS) 식품팀 바이어는 "출시 초기 높은 품질과 합리적인 가격으로 큰 호응을 얻으며 단기간에 높은 판매고를 올리는 등 고객들로부터 높은 인기를 얻었다"며 "앞으로도 상품의 '본질에 집중'하는 높은 품질의 심플러스 상품을 지속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홈플러스, '대형마트+창고형' 결합한 '홈플러스 스페셜' 선보인다
'창립 21주년'맞은 홈플러스, 3월 대규모 창립행사 진행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가수 전소미가 JYP엔터테인먼트와 결별한다. 
...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김부선이 프로필 사진 교체 오류에 사과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