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7.19 16:35 목
> 경제
대우조선해양, VLCC 3척 수주…2.6억 달러 규모
올해 VLCC 13척 수주…전세계 발주량의 52% 차지
승인 | 박유진 기자 | rorisang@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5-16 11:31:0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박유진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초대형원유운반선(VLCC)을 추가 수주에 성공했다.

대우조선해양은 노르웨이 헌터그룹 산하 헌터탱커즈로부터 초대형원유운반선 3척을 약 2억6000만달러에 수주했다고 16일 밝혔다.

   
▲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왼쪽)과 아네 프레들리 헌터그룹 대주주가 15일(현지시간) 모나코에서 초대형원유운반선 건조계약을 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

이번 계약은 지난 2월 수주한 초대형원유운반선의 옵션물량이다. 특히 이번 계약에도 추가 옵션물량 3척이 포함돼 향후 추가 수주가 기대되고 있다.

이번에 수주한 초대형원유운반선은 길이 336m, 너비 60m 규모다.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수주에 성공한 초대형원유운반선들은 모두 동일한 설계와 사양을 적용해, 반복 건조 효과가 극대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바탕으로 회사의 생산성과 수익성 향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대우조선해양은 기대하고 있다.

지난 2월 확정계약과 이번 옵션계약을 발주하며 해운업에 진출한 이 선주는 지속적인 선대확장 계획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향후 추가 발주에 대한 기대도 커지고 있다.  

올해 대우조선해양의 수주실적은 초대형원유운반선과 LNG운반선이 이끌고 있다. 클락슨 리포트에 따르면 올해 발주된 초대형원유운반선 25척 중 대우조선해양이 가장 많은 13척을 수주해 전세계 발주량의 52%를 가져왔다. 또 LNG운반선도 전세계 발주량 19척 중 대우조선해양이 가장 많은 8척을 수주해 전세계 발주량의 42%를 가져왔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고부가가치 선종인 LNG운반선과 초대형원유운반선 분야에서 대우조선해양이 압도적으로 선전하고 있다”며 “재무구조가 안정되자 선주들도 앞선 기술력을 가지고 있는 대우조선해양을 선호하고 있는 증거”라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같은 고부가가치 선종 수주와 반복 건조효과 등을 통해 재무적 측면에서도 흑자기조를 유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LNG운반선 8척, 초대형원유운반선 13척, 특수선 1척 등 총 22척 약 26억1000만 달러 상당의 선박을 수주해 올해 목표 73억 달러의 약 36%를 달성했다.

[미디어펜=박유진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탑독 P군과 BP라니아 유민이 결혼한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