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08.19 13:54 일
> 경제
과기정통부, 카자흐스탄에 한국 '기후기술' 심는다
녹색기술센터, 카자흐스탄 국제녹색기술투자센터와 업무협약
승인 | 김영민 부장 | mosteven@nate.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5-17 16:30:0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영민 기자]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7일 북방경제의 중심 국가인 카자흐스탄의 국제녹색기술투자센터(IGTIC)와 한국의 정부출연연구소인 녹색기술센터(GTC)가 기후기술협력 촉진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에는 카자흐스탄 국제녹색기술투자센터에 대한 정책컨설팅, 신재생에너지 사업 추진 협력, 유라시아 기후기술 협력 기반 조성 협력 등의 사항을 주요 내용으로 담고 있다.

카자흐스탄은 지난해부터 한국의 과학기술을 활용한 기후변화 대응에 많은 관심을 보여 왔다. 특히 과기정통부가 녹색기술센터를 통해 기후기술협력을 추진하는 것을 모델로 해 지난 2월 녹색기술센터와 유사한 기능의 IGTIC를 카자흐스탄에 설립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우리나라의 기후기술 정책과 협력 사업에 대한 경험과 전문성을 카자흐스탄에 이전하는 것으로, 기후변화 대응 관련 기술과 정책이 하나의 세트로 수출되는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녹색기술센터는 다음달부터 올해 설립된 카자흐스탄 국제녹색기술투자센터의 기관 중장기 발전 계획(안)을 포함하는 ‘국가 기후기술 정책컨설팅 프로젝트’에 참여할 예정이다.
 
또한, 거시적인 북방경제협력의 일환으로 덴마크와 카자흐스탄을 포함하는 ‘유라시아 기후기술 협력 기반 조성’과 올해 하반기부터 한국의 중소기업이 참여하는 유전가스 지역에서 발생한 플레어가스 재처리 현지화사업을 지원하는 방안도 함께 논의할 계획이다.  

국제녹색기술투자센터 라필 조시바예프 이사장은 이날 업무협약식 인사말에서 “동북아시아의 기후기술 선진국인 한국과 중앙아시아의 맹주인 카자흐스탄이 글로벌 난제인 기후변화에 공동으로 대응하는 기후기술협력을 통해 국제사회에 기여하고 경제협력도 확대해 나가자”라고 제안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기후기술은 단일 국가의 문제가 아닌 국가간 협력이 필수적인데,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유라시아의 중심축인 카자흐스탄과 한국이 손을 잡고 기후기술분야에서 북방경제협력 사업을 계속 발굴하고 본격적으로 착수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영민 기자]


[미디어펜=이동건 기자] 김부선이 프로필 사진 교체 오류에 사과했다.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