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7 21:51 수
> 경제
미래에셋대우, 국내 최고 이어 '글로벌IB' 꿈꾼다
승인 | 이원우 기자 | wonwoops@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5-17 16:31:20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원우 기자]미래에셋대우가 글로벌 투자은행(IB)을 지향하며 세계로 뻗어나갈 청사진을 그리고 있다.

미래에셋대우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의 해외주식자산은 지난 1월 29일 기준 4조원을 넘어섰다. 작년 1월 초 1조 1534억원 대비 3배 넘게 증가한 셈이다.

   
▲ 미래에셋상해타워의 모습 /사진=미래에셋대우


회사 측은 글로벌 투자 전문 인력 육성, 양질의 해외 주식투자 컨텐츠 제공, 차별화된 서비스를 위한 인프라 구축 등이 자산 규모 확대에 주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아울러 미래에셋대우는 작년부터 글로벌 투자 전문가 양성 프로그램을 실시 중이다. 100시간 이상의 집합교육과 선진 해외기업 탐방 등을 통해 전문가를 양성하는 내용이다. 분기마다 개최되는 글로벌주식포럼을 통해서는 영업직원들에게 글로벌 시황과 분기별 추천종목 정보를 제공하는 등 직원 역량 강화에도 집중하고 있다.

여기에 직원과 고객들에게 ‘글로벌 그레잇 컴퍼니(Global Great Companies) 5선’, ‘중국 대표기업 소개 30선’ 등 추천 종목에 대한 정보를 담은 글로벌 리서치 자료도 제공 중이다.

제도적인 측면에서도 편의성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고객들이 해외주식투자를 보다 편리하게 할 수 있도록 국내 주식을 매도한 당일에 환전을 하지 않고 해외주식을 매수 할 수 있는 제도를 시행 중이다. 베트남, 인도네시아 증시 온라인 거래 시행과 국내 최초 브라질 주식 중개 등도 차별화된 미래에셋대우만의 서비스다.

노력의 결과 작년 미래에셋대우가 추천한 해외주식 포트폴리오의 평균 수익률은 57.8%를 기록했다. 특히 추천종목 43개 가운데 7개 종목이 2배 이상 상승했다.

김을규 미래에셋대우 글로벌주식본부 본부장은 “주식투자를 함에 있어 국내주식과 해외주식을 구분하는 것은 더 이상 의미가 없다”면서 “어떤 기업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지 잘 파악해서 고객의 수익 증대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선언했다.

한편 박현주 미래에셋 회장은 올해 임직원들에게 보낸 신년사에서 ‘글로벌 IB로의 도약’을 다짐했다. 박 회장은 “고객에 부합되는 자산이라면 국내외를 막론하고 우량자산을 고객들에게 제공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