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0.17 21:51 수
> 경제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감리위, 대심제 아닌 평소 형식대로 진행
승인 | 이원우 기자 | wonwoops@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5-17 16:36:28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이원우 기자]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문제를 심의하는 감리위원회가 17일 오후 첫 회의를 열고 심의에 돌입했다.

감리위는 8명의 위원이 참석한 상태에서 정식회의 개최를 선언하기 전 약 1시간 동안 간담회를 하고 회의 진행방식 등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는 일반 재판처럼 진행하는 대심제(對審制)로 열릴 것으로 예상됐지만 이번에만 평소 감리위처럼 진행했다.

금융위원회 측은 “위원들이 이번 사안의 중요성을 고려해 대심제 필요성에 공감했으나 안건의 방대함과 회사, 감사인의 의견진술에 소요되는 시간을 고려할 때 차기 회의에서 대심제를 실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날 감리위는 평소대로 금융감독원의 안건 보고를 들은 뒤 차례로 회사와 감사인의 의견 진술을 듣는 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김학수 감리위원장(증선위 상임위원)은 이날 위원들에게 속기록을 작성키로 했다는 사실을 전하고, 주요 안건 내용과 심의내용의 대외누설을 엄중하게 취급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금융위 측은 김 위원장이 ‘대외누설에 책임이 있는 위원을 해촉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미디어펜=이원우 기자]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