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12.19 21:18 수
> 경제
현대·기아차, 유럽서 사상 최초 100만대 판매 돌파 파란불
4월 유럽 판매 9.5% 증가…투싼, 스포티지, i20, 리오 실적 견인
승인 | 김태우 기자 | ghost0149@mediapen.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승인 2018-05-17 23:59:14
트위터 페이스북 밴드 카카오스토리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유럽 시장 판매 호조에 힘입어 올해 연간 판매 100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기대된다.

17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양사의 올해 1~4월까지의 누계 판매는 전년 동기 대비 7.1% 증가한 36만5000여대로 월평균 9만1000대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고 있다. 단순하게 월평균 판매대수에 12개월을 곱해도 연간 판매가 100만대를 돌파하는 상황이다. 

특히, 하반기 현대·기아차의 신차가 유럽시장에 대거 투입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연간 100만대 돌파는 확실시되고 있다. 

현대·기아차의 유럽 시장 밀리언셀러 등극은 현대·기아차가 1977년 유럽에 진출 이후 41년이며, 시장별로는 미국과 중국에 이어 세 번째다. 

현대·기아차는 유럽 시장에서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2008년 유럽시장에서 50만8574대를 판매한 이후 9년 만인 지난해 2배에 가까운 99만5383대로 규모를 확대했다.

지난해 모델별 판매 실적을 살펴보면 준중형SUV 투싼과 스포티지가 각각 15만4056대와 13만1801대 팔리며 양사 판매 실적을 이끌었고, 이어 소형 해치백 현대 i20가 10만2484대, 준중형 해치백 현대 i30가 7만9764대, 소형 해치백 기아 리오(국내명: 프라이드)가 7만2688대, 현지 전략차종 씨드가 7만2105대 팔렸다. 

유럽시장에서 현대·기아차가 꾸준한 성장이 가능했던 배경으로는 △소형·해치백을 선호하는 시장 특성에 맞는 제품 출시 △ix20, 씨드, 벤가 등 철저한 현지 맞춤형 제품 개발 등을 꼽을 수 있다. 

최근 3년간 현대·기아차의 유럽시장 판매에서 가장 두드러진 점은 친환경차 판매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다는 점이다. 

2015년 현대·기아차의 친환경차 모델은 △쏘울EV △투싼FCEV 둘 뿐이었고 실적도 6000여대에 불과했다. 그 다음해인 2016년에는 △K5 PHEV △아이오닉 HEV 모델이 추가되며 1만대를 판매를 돌파했다. 

지난해에는 △아이오닉 EV △아이오닉 PHEV △니로 HEV △니로 PHEV가 유럽 시장에 투입돼 현대·기아차는 총 8개의 친환경차 라인업을 갖췄다. 투입과 동시에 시장의 반응도 뜨거웠다.

올해 초 영국 최고 권위의 자동차 전문지인 'What Car?'에서 집계한 올해의 차 '베스트 하이브리드 카' 부문에서 아이오닉은 "프리우스가 오랜 기잔 지배한 하이브리드 시장의 최고 대안"이라는 찬사를 받으며 대상을 수상한 바 있다. 

기아차 니로 역시 영국 자동차 전문 주간지 오토 익스프레스(Auto Express)가 집계한 '2018 Best Small SUV'에 꼽히며 탁월한 실용성과 경제성을 입증 받았다.

시장에서의 뜨거운 반응은 판매 증대로 이어졌고, 지난해 현대·기아차는 유럽 친환경차 시장에서 불과 2년 전보다 11배에 가까운 6만5518대 판매를 달성하며 전체 차량 판매 실적도 늘릴 수 있었다. 

특히 올 하반기에도 △코나 EV △니로 EV △신형 쏘울 EV 등 3개의 전기차 모델과 궁극의 친환경차로 꼽히는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가 유럽 시장에 모습을 드러낼 예정인만큼, 현대·기아차의 친환경차 판매 확대는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평가된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자동차의 본고장 유럽을 공략하기 위해 고성능차를 앞세워 고객 충성도를 높이는 데에도 힘쓰고 있다. 

현대차는 고성능차의 향연인 모터스포츠 대회를 통해 기술력을 검증해 왔다. 2014년부터 현대자동차가 참가중인 WRC는 △경기 관람객수 연간 360만명 △중계 국가 159개국 △중계 시청자수 7억9900만명에 달하는 국제 모터스포츠 대회다.

현대차는 WRC 참가를 통해 수 차례의 랠리에서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린 바 있으며, 올해 5차례 치러진 랠리에서 우수한 성적을 유지하며 제조사 1위 성적을 이어가고 있다.

현대차는 WRC 뿐만 아니라, 양산차 기반 레이싱 대회 중 하나인 'TCR(Touring Car Race)' 대회에서도 'i30 N TCR' 차량을 선보이며 작년 데뷔전 우승, 올해 개막전과 두번째 대회에서 우승 등 대회를 석권 중이다. 

TCR 대회에서의 선전에 힘입어 지난해 말 유럽시장에 출시한 i30 N은 꾸준히 판매를 늘려가며, 지난 4월 한 달 간 내부 판매 목표의 3배에 가까운 671대가 팔리는 기염을 토하며 출시 이후 최대 판매 실적을 달성했다. 

모터스포츠 대회에서의 우수한 성적은 고성능 모델에 대한 판매뿐만 아니라 양산차 판매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쳐 WRC 랠리카로 사용되는 i20 차량도 지난해 10만대 판매 돌파를 달성했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고성능차량이 전체 차량 판매에 미치는 효과는 판매 실적 그 이상의 가치가 있다"면서 "고성능 차량의 본고장으로 꼽히는 유럽에서 현대차가 거둔 성과는 현대차의 성능에 대한 유럽 소비자들의 긍정적인 인식을 불러일으키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각종 환경 규제와 맞물려,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판매에 돌입한 친환경차가 유럽 고객들로부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점이 굉장히 고무적"이라며 "WRC 제조사 부분 1위와 TCR 대회 연속 우승 등 모터스포츠에서의 승전고를 통해 유럽 고객들의 신뢰를 강화하고, 주력 차종과 친환경 차량들의 판매에 힘써 연간 판매 100만대 돌파를 위해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이런 기사 어때요?]

트러스톤자산운용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 찬성"
현대차 "ISS·엘리엇 국내 법 무시 선동"
현대차, 자율주행 고도화 기술 확보 박차…'첨단 레이더 공동개발'
현대차, '더 뉴 그랜드 스타렉스 캠핑카' 출시

회사소개 | 광고·제휴문의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인터넷신문윤리강령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84 , 603(운니동, 가든타워)  |  회사직통번호 : 02)6241-7700  |  팩스 : 02)6241-77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0574 | 등록일.발행일 2008.5.8   |  발행인 : 이의춘 | 편집인·편집국장 : 민병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사성
Copyright © 2013 미디어펜. All rights reserved.